[텐아시아=손예지 기자]

그룹 어반자카파가 컴백 소감과 활동에 대한 기대를 밝혔다.

어반자카파는 26일 서울 장충동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에서 새 미니음반 ‘스틸(STILL)’의 발매 를 기념하는 미디어 쇼케이스를 개최해 신곡 무대를 선보인 후 인터뷰 시간을 가졌다.

이날 조현아는 앞으로의 활동 계획에 대해 “계속 라디오에 출연을 할 예정이고 페스티벌도 많이 할 예정”이라면서 “컴백 기념 콘서트가 끝나면 다른 페스티벌도 할 예정이니 많은 관심 가져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밝혔다.

권순일은 또 신곡의 음원 차트 순위에 대해 “모든 곡이 차트인 하는 것이 훨씬 더 좋고 제일 좋은 것은 10위 쯤에서 롱런하는 것”이라는 바람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권순일은 “1년 만에 찾아 뵙는 거라 어떻게 평가해주실지 많이 긴장이 된다”라며 “너무 평가하는 시선 말고 따뜻하게 맞아주시고, 저희 음악을 1번부터 5번까지 들어주셨으면 하는 게 저희의 부탁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올해도 또 다른 앨범을 낼 계획이 있으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덧붙여 기대를 모았다.

어반자카파는 27일 신곡 ‘스틸’을 발표, 28일로 넘어가는 0시 20분 방송되는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에서 신곡의 첫 무대를 꾸민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