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마을

마을

신은경이 장희진의 존재를 부정했다.

3일 방송된 SBS ‘마을-아치아라의 비밀’ 마지막회에서는 서기현(온주완)이 체포된 윤지숙(신은경)을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서기현은 윤지숙에게 “정말 아무 일도 없었냐”라고 물었다. 이에 윤지숙은 “나는 괴물을 없애려고 했을 뿐이다”라고 말했다.

이후 서기현은 변호사와 함께 윤지숙을 다시 찾았다. 윤지숙은 김혜진(장희진)의 집에서 유전자 검사지를 찾으려고 했던 사실을 밝히며 “나는 그 아이를 모른다. 어느 날 갑자기 나타난 괴물이다”라고 말했다.

면회를 마친 서기현은 한소윤(문근영)에게 윤지숙이 임신거부증에 따른 망상을 앓고 있다고 전했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SBS ‘마을-아치아라의 비밀’ 캡처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