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혜 인턴기자]
주

발라드 여신 주가 귀환했다.

주는 6일 방송된 KBS2 ‘뮤직뱅크’에서 ‘울고 분다’ 무대를 가졌다.

이날 주는 검정 상의에 핫팬츠를 입고 등장해 우월한 각선미를 뽐냈다. 주의 애절한 보이스와 폭발적인 가창력이 추운 가을밤을 촉촉히 적셨다.

타이틀곡 ‘울고 분다’는 2011년 발표한 ‘나쁜 남자’에 이어 작곡가 이트라이브와 다시 한 번 호흡을 맞춘 곡으로, 한 단계 성숙해진 주(JOO)의 호소력 짙은 보이스에 얹힌 감성적인 가사와 한국적, 동양적 멜로디가 돋보이는 정통 발라드 곡이다.

이날 ‘뮤직뱅크’에는 에프엑스, 비투비, 다이아,트와이스, 24K, 옥탑방작업실, 칠학년일반, 디셈버, 라니아, 몬스타엑스, 엔플라잉, 알리, 로미오, 하이포, 투커스, 가비엔제이, 주, 브라운아이드걸스가 출연했다.

김지혜 인턴기자 jidori@
사진. KBS2 ‘뮤직뱅크’ 방송화면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