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살

암살

[텐아시아=황성운 기자] “시나리오도 안 보고 흔쾌히 OK.”

영화 ‘암살’ 최동훈 감독이 전지현 이정우 등 캐스팅 비화를 전했다.

최동훈 감독은 22일 오전 CGV압구정에서 열린 ‘암살’ 제작보고회에서 “전지현 이정재 배우는 ‘도둑들’ 같이 했는데 전혀 다른 캐릭터를 하고 싶었다”며 “시나리오 쓰기 전에 두 분에게 이런 영화 하겠다고 했을 때 흔쾌히 OK 해주셔서 감사하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또 조진웅 캐스팅에 대해서는 “술자리에서 술에 취한 거대한 인간이 다가오더니 청첩장을 주더라. 운명인가 싶어서 결혼식에 갔다”고 웃은 뒤 “시나리오 안 써져 힘들었는데 저 사람을 데리고 김밥 옆구리 터지는 인간을 만들고 싶다는 욕망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이에 조진웅은 “좋은 책을 주셔서 감사했다”면서 “전작에 일본 장수를 했는데 꼭 우리나라 편에서 해보고 싶었다”고 웃음으로 화답했다.

‘암살’은 1933년 상하이와 경성을 배경으로 친일파 암살작전을 둘러싼 독립군들과 임시정부대원, 그들을 쫓는 청부살인업자까지 이들의 엇갈린 선택과 예측할 수 없는 운명을 그린 작품. 7월 22일 개봉.

황성운 기자 jabongdo@
사진제공. 케이퍼필름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