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우석

강우석

강우석

[텐아시아=정시우 기자]강우석 감독이 신작 ‘고산자, 대동여지도’로 돌아온다.

소설가 박범신의 17회 대산문학상 수상작인 장편소설 ‘고산자’를 원작으로 한 ‘고산자, 대동여지도’는 한국역사상 가장 위대한 지도꾼 ‘김정호’와 그의 갈망으로 탄생한 필생의 역작 ‘대동여지도’를 소재로 한 사극이다.

역사책을 통해 대부분 알고 있는 ‘김정호의 대동여지도’이지만 불과 백수십년전 시대를 살아간 그에 대한 기록은 마치 누군가 지운 것처럼 ‘대동여지도’ 목판본과 함께 사라졌고 일제 강점기를 통한 왜곡 등으로 수많은 추측만이 난무해 왔다. 그 지워진 이야기를 끝까지 쫓은 소설가 박범신과 사극의 첫 연출을 앞두고 더욱 패기 넘치는 강우석 감독, 그들의 열정이 만나 마침내 불멸의 열망을 품은 지도학자이자 예술가였던 ‘고산자 김정호’를 스크린에 복원시키게 된 것.

강우석 감독은 최근 박범신 작가와 직접 만나 ‘고산자’의 영화화에 대한 논의를 모두 마쳤다. 강우석 감독은 사계절 중 여름을 시작으로 내년 봄까지 촬영을 통해 우리가 몰랐던 ‘대동여지도’의 위대한 생동감과 근현대사를 거쳐 가장 뜨거운 열정을 품었던 김정호의 일생을 스크린에 고스란히 담아낼 예정이다.

영화는 현재 시나리오 작업 막바지 단계이며 ‘고산자 김정호’에 적격인 캐스팅을 고심 중이다. 올 여름 본격 크랭크인해 2016년 여름 스크린을 통해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정시우 siwoorain@
사진. 텐아시아 DB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