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성훈, 추사랑 부녀

추성훈, 추사랑 부녀

추성훈, 추사랑 부녀

추사랑의 수영 모습이 화제다.

오는 12일 방송될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추성훈과 그의 딸 추사랑이 함께 오키나와로 여행을 떠난 모습이 방송된다.

그간 늘 사랑이에게 운동을 시키고 싶어 했던 격투기 선수 아빠 추성훈은 사랑이를 격투기 훈련장에도 데려 가보고, 유도장에도 데려가 봤지만 번번히 사랑이는 적응하지 못하고 울음을 터뜨리고 말았었다.

그런 추성훈이 마지막으로 도전한 종목은 바로 수영. 추성훈은 사랑이와 함께 오키나와 숙소 근처의 수영장을 방문했고 걱정했던 것과는 달리 사랑이는 뜨거운 반응을 보냈다. 처음엔 물을 무서워하던 사랑이는 아빠의 도움으로 물에 적응하기 시작하더니 함박 웃음을 지으며 수영을 즐겼다는 후문. 이에 추성훈은 “할머니가 수영선수라서 사랑이도 수영을 좋아하다보다”라며 전 국가대표 수영선수였던 추성훈의 어머니를 언급했다.

추사랑과 추성훈의 오키나와 여행은 오는 12일 오후 4시 55분 방송되는 ‘슈퍼맨이 돌아왔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글. 강소은 silvercow@tenasia.co.kr
사진제공. ‘슈퍼맨이 돌아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