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 KBO 리그 가을의 주인공은 누구?

    플레이오프 시작 25분 전!포스트시즌 프리뷰 지난 10월 10일 와일드 카드결정전을 시작으로 KBO리그 포스트시즌의 서막이 올랐다. 이번 포스트시즌은 작년과 마찬가지로정규 리그 4위 팀과 5위 팀 간의 와일드카드 결정전, 와일드카드 결정전 승리 팀과 3위팀이 펼치는 준플레이오프, 준플레이오프 승리팀과 2위 팀이 펼치는 플레이오프, 플레이오프 승리팀과 1위 ...

  • 윤곽이 드러나는 가을야구, 2016시즌 각 구단의 성적표는?

    지난 3월 KBO 리그는 800만 관중을 목표로 힘차게 출발하였다. 지난 해 프리미어 12 우승과 더불어 FA시장으로 인해 대규모 선수 이동도 활발히 진행되었다. 그 어느때보다 프로야구에 대한 열기가 한층 고조된 상황. 6개월이 지난 현재, 포스트시즌의 윤곽이 드러나며 그 대단원의 막이 다가오고 있다. 두산베어스가 21년만의 정규시즌을 제패하며 일찌감치 한...

  • 2016 KBO리그 가을야구의 주인공은?

    지난 3월 2016 KBO 리그는 800만 관중을 목표로 화려한 시작을 알렸다. 6개월이 지난 현재, 그 대단원의 막이 다가오고 있다. 두산베어스가 21년만의 정규시즌을 제패하며 일찌감치 한국시리즈에 직행한 가운데 남은 4장의 가을야구는 누가 차지 할 지 예상해보자. 1위 두산베어스 지난 22일 두산베어스 선수단이 정규시즌 우승을 확정지은 후 그라운드에서 ...

  • 첫 눈에 반한 그대…야구장의 '엄친아'

    관중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인기를 얻기 위해서 프로야구 선수에게 가장 중요한 요소는 실력이다. 야구선수의 인기는 당연히 실력에 비례하지만 실력에다 외모의 지원까지 받고 있는 선수들이 있다. 실력과 외모 둘 다 갖춘 다이아몬드 위의 '엄친아(엄마 친구 아들)'를 뽑아 보았다. 구단 순서는 무작위이며 뽑지 않은 구단이 있으니 이 점은 사전 양해를 구한다. 달구벌...

  • "야구팬들 주목!"…숨겨진 '야구장 명당' 찾아보니

    지난 3월, KBO(Korea Baseball Organization, 한국야구위원회)는 2016 KBO 리그 시즌 개막을 앞두고 프로야구 목표 관객을 발표하였다. 목표는 지난해보다 18%가 늘어난 868만 3433명(경기당 평균 1만 2060명). 지난해 KBO 리그는 사상 처음으로 10개 구단으로 출범하여 총 720 경기, 역대 최다 관중인 763만 5...

  • '도박 파문'과 이재용

    한국시리즈 2차전을 관람하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진, 엑스포츠 왕자님이 오셨다. 하필 뵐 낯 없는 이런 때에. 삼성 라이온즈는 최근 해외 원정도박 스캔들에 휘말리며 창단 이래 최대의 위기를 맞았다. 이렇게 뒤숭숭한 때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대구시민야구장을 찾았다. 남의 집 일로만 여겼던 구설수에 주축 투수들이, 그것도 3명이나 오르며 기업 가치...

  • "내일은 없다"의 비극

    ‘다음 시즌은 진짜 잘하겠습니다.’ 한화 이글스가 2014시즌 마지막 홈 경기를 1 대 22 ‘눈물의 자멸 서커스’로 마치고 그라운드에 들고 나왔던 플래카드 문구다. 6시즌 동안 5번의 꼴찌를 경험한 이 팀이 늘 그랬듯 공염불을 외는 듯했다. 하지만 한화는 절치부심한 듯 정규시즌 종료 직후 기민하게 움직였다. 포스트시즌으로 뜨겁던 10월 말 ‘야신’ 김성근...

  • 비열하고 외로웠던 마운드, 4월 12일 사직

    “벤치에서 빈볼 지시를 하지는 않았다. 지도자 생활 동안 한 번도 빈볼을 지시한 적 없다. 투수의 제구가 흔들렸다.” “죄송합니다. 어떤 말씀도 드리기 힘듭니다. 구단을 통해 말씀 드려야 할 것 같습니다. 상황이 복잡하니 이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지난 4월 12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렸던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롯데 자이언츠 경기의 빈볼 논란을 두고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