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K 여행작가 아카데미

  • 서울 271번 버스, 기억 – 우동섭

    1년 전 어느 날, 나는 고속버스 안에서 죽어 갔었다. 원인 모를 공황과 신체변화로 시작된 죽음의 시작은 급격한 경련 끝에 온 전신마비와 힘겨워진 호흡으로 이어졌고 나는 살기 위해 몸부림 쳤었다. 나는 스러져갔고 스러지고 말았다. 시신경은 이상을 일으켰고, 나를 암흑 속으로 밀어 넣었다. 코마(Coma)는 나를 잡아 먹었다. ‘그렇게 가는 거지’ 커트 보네...

  • 청송(靑松), 해우하는 여행 - 유민희

    김기덕 감독의 영화를 그리 좋아하지 않지만 눈을 뗄 수 없던 풍경 덕에 유일하게 끝까지 본 영화가 있었다. '봄여름 가을 겨울 그리고 봄' 김기덕 감독 특유의 잔혹한 감성이 영화를 감싸고 있었지만, 영화의 배경이 된 주산지는 너무나 아름다웠다. 신록이 싱그러워진 오월, 주산지가 있는 그 곳, 바로 청송으로 갈 기회가 생겼다. 최근 나를 괴롭힌 일련의 일들에...

  • 삶의 궤적, 영화 의 궤적을 따라, 타이완(臺灣) - 이미진

    영화로 기억되는 나라들이 있다. [베니스에서의 죽음(1971)]의 이탈리아, [5시부터 7시까지의 클레오(1962)]의 프랑스, 바즈 루어만(Baz Luhrmann)판 [로미오와 줄리엣(1996)]의 브라질, 아핏차퐁 위라세타쿤(Apichatpong Weerasethakul) 영화들의 태국, 오즈 야스지로(小津安二郎) 영화들의 일본, 왕가위(王家卫) 영화들...

  • 스모그, 스러져가는 것, 광저우(广州) - 우동섭

    #1 떠날 마음을 먹었을 때는 이미 늦었다.이성이 떠나자고 속삭인다면,그것은 본능이 떠나자고 할 때를 놓친 것이다.이미 늦었지만,떠나야만 했다.이 세계에 질려버렸기 때문이다.극작가이자 연극 이론가인 베르톨트 브레히트는 연극에 거리두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세상은 온통 연극이다.사람들은 페르소나를 쓰고 연극을 하고 있다.결국 떠나고야 말았다.거리 두기를 위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