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범

  • 선진국 리더십을 뭉게 버린 COVID 19

    이탈리아! 일본에 이어 세계 두 번째 ‘노인 대국’이다. 코로나 19의 급습으로 벌어진 이 상황을 통제할 수 있을까 우려를 자아 낼 만큼 혼란에 빠져있다. 특히 전체 사망자의 91%가 70세 이상이다 보니 기저 질환을 가진 고령 노인에겐 코로나 19가 자신의 생명을 거두려는 악령처럼 느껴지지 않을까 싶다.

  • 힘들지 않은 삶이 어디 있으랴(生)

    생(生)은 살아 있는 것, 즉 땅 위에서 자양 성장하는 형상을 표현한다. 또 어떤 학자는 소(牛_소우)가 외나무다리(一)를 건너왔다고 말하기도 한다. 소가 외나무다리를 건너려면 얼마나 많은 수고가 필요할까? 사람도 쉽지 않은 것을 네 발 달린 소가 건넜다는 것은 상상 그 이상의 어려움을 극복하지 않으면 안 된다는 의미를 갖는다. 차사순 할머니는 운전면허를 ...

  • 마스크를 약탈하는 손이 있다.

    코로나 19와 맞서는데 필요한 마스크를 마스크를 약탈하는 사람들이 있다. 자신의 이익을 위해서는 국민 건강은 중요치 않다. 할 수 있다면 수단 방법을 가리지 않고 마스크를 끌어 모은다. 그리고 몇 배의 이익을 붙여 되판다. 마스크를 움켜쥐고 큰돈을 벌겠다는 사악한 약탈자가 그들이다. 사업적인 관점으로 해석하면 이해하지 못할 것도 없다. 하지만 그 정도가 너...

  • 모범(模範)이 망가지면 모범(模範)을 보이려 하지 않는다.

    중국 우한 발 “코로나 19”로 인해 위험을 체감하는 공포 지수가 높아졌다. 그 때문에 마스크를 쓰는 것은 일상이 되었고, 공공장소엔 중국을 다녀온 적이 있는지 확인하는 안내문이 붙어있다. 코로나 19가 확산되면서 크고 작은 모임도 줄줄이 취소되었다. 사람 간 접촉을 차단하다 보니 경제적 생산성까지 걱정하는 상황이다. 눈에 보이지도 않는 “코로나 19”가 ...

  • 교만한 리더의 으르렁 소리(狺)

    개 짖는 소리(狺)를 뜻하는 한자가 있다. 견(犭 개견)에, 언(言 말씀 언)이 붙은, 으르렁거릴 은(狺)이다. 狺(으르렁거릴 은) = 犭(개 견) + 言(말씀 언) “삼류 리더는 재산을 남긴다. 이류 리더는 명성을 남긴다. 일류 리더는 정신을 남긴다. 평범한 자는 아무것도 남기지 않으며, 교만한 자는 찌꺼기와 파편을 남긴다” 후웨이홍, 왕따하이 공저 『노...

  • 말은 기억으로, 글은 기록으로(發)

    알 권리를 충족시킨 다는 목적으로 제공되는 모든 정보는 사실에 기반을 둬야 한다. 하지만 발표와 발산을 혼동하는 사람이 적지 않다. 발산(發散)이란 “밖으로 퍼져서 흩어지게 한다”는 뜻으로, (사람이 감정이나 욕구 따위를) 행동으로 나타내어 밖으로 풀어내는 것을 말한다. 發(쏠 발) = 癶(필발머리_걷다) + 弓(활 궁) + 殳(창 수) 發자는 ‘피다’나 ...

  • 일본의 파(破) 전략에 대응하는 한국의 파(破)

    破(깰 파) = 石(돌 석) + 皮(가죽 피) 돌(石)의 표피(皮)가 몸체에서 떨어지는 이탈이 破(깰 파)다. 이는 현재와 분리되는 것으로 익숙한 것과의 결별을 뜻하는 붕괴, 분리, 절단, 이탈, 대립, 반목, 파손 등과 닿아있는 글자다. 파(破)는 국면 전환을 위한 승부수다. 판을 엎거나 흔들어서 새로운 판을 만들겠다는 확고한 자신감이 없다면 매우 위험한...

  • 궁(窮)함의 끝에서 변화의 싹이 튼다

    窮(다할 궁) '몸을 구부리고 좁은 동굴에 숨은 사람'을 뜻한다. 숨는다는 것은 가난하거나, 당당하게 나서서 해결하기 어려운 상황에 직면했을 때 보이는 행동으로 “양적인 변화가 극에 달한 상태임을 뜻한다”. 가령 경제 상황이 악화될 대로 악화되어 더 이상 손을 쓸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거나(IMF) 국가 간의 신뢰가 땅에 떨어져 더 이상 회복하기 힘든 지경...

  • 탁월한 리더의 흔적(學_思_習)

    아는 것과 할 줄 아는 것은 다르다. 무언가 배움이 시작되면(學) 그 위에 자신의 생각을 더하고(思), 체득(習)한 사람을 고수라고 부른다. 그래서일까, 고수는 확실하게 구분된 특별함(特)이 묻어 나온다. 特(특별할 특)이란 오랜 경험이 함축된 것으로 감히 흉내 낼 수 없는 남다름을 이르는 말이다. 차별된 무엇이 있고, 일반적으론 접할 수 없는 가치를 지니...

  • 비교의(比) 칼은 상처만 남긴다

    “비교하면 불행해지고, 비전을 품으면 행복해진다” 유영만 교수의 『나무는 나무라지 않는다』에 나오는 말이다. 살다 보면 수많은 것들을 비교(比較)하고 평가(平價)하는 일상과 마주하게 된다. 그런데 이 두 가지 개념은 ‘어떤 기준’을 설정해 두고 그 보다 나음과 못함을 구분 짓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이때 ‘어떤 기준’이 모호하거나 해당 개체를 수용할 수 없...

  • 어떤 선택(判)을 할 것인가?

    “반으로 잘라라(判=半+刂)” 한 아이를 두고 두 여인이 자기 아이라고 우기는 것에 대한 솔로몬 왕의 판결이다. 이는 모성의 본질을 시험한 것으로, 자기 핏줄이 죽는 것을 아무렇지도 않게 바라보는 부모가 없을 거라는 왕의 혜안이 깃든 판결(判)이라 할 수 있다. 이미 알고 있는 것처럼 친모는 자기 자식을 죽일 수 없었기에 친모임을 부정한다. 하지만 가짜 어...

  • 상처입은 과실이 더 맛있다(痕)

    痕(상처 흔) = 疒(병질엄/병질녁) + 艮(그칠 간) 병이(疒) 그친 후(艮) 생기는 것으로 상처 또는 흉터를 말한다. 사람도 종기 난 자리엔 흉이 남듯, 나무도 상처 난 자리에 옹이가 생긴다. 옹이는 나무의 몸에 박힌 가지의 밑부분을 뜻하지만 흔히 '굳은살'을 비유할 때 인용되기도 한다. 옹이 박힌 나무를 잘라 본 일이 있는가? 옹이 박힌 나무는 일반 ...

  • 흠을 힘으로 바꾸는 수용(受)

    受(받을 수, 이하 “受”) = 爪(손톱 조) + 冖(덮을 멱) + 又(또 우) 사람이 물건을 주고받는 형상을 표현한 것으로, 오늘날에는 “받다”의 의미로 굳어졌다. 이런 해석을 더하고 싶다. 도구를 사용하기 전엔 손이 도구였다. 무언가 다가오는 타인의 손(爪 손톱)과, 나의 손(又 오른손) 사이에 놓인 가림 막(冖 덮을 멱)은, 이쪽 사람에겐 최후의 방어...

  • 저항을 이기는 리더의 무기 忍(인)

    “인내는 쓰고 열매는 달다” 프랑스의 철학자, 저술가, 작곡가였던 Jean-Jacques Rousseau가 한 말로, 무언가 이루는 과정에서 겪게 되는, 수많은 고통을 참고 견디면, 비로소 달콤한 열매를 얻을 수 있다는 의미로 널리 회자된 격언이다. 丶(점 주/불똥 주) + 刀(칼 도) = 刃(칼날 인) 刃(칼날 인) + 心(마음 심) = 忍(참을 인) 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