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무

  • 겨울나무, 이재무

    겨울나무 이재무 이파리 무성할 때는 서로가 잘 뵈지 않더니 하늘조차 스스로 가려 발밑 어둡더니 서리 내려 잎 지고 바람 매 맞으며 숭숭 구멍 뚫린 한 세월 줄기와 가지로만 견뎌보자니 보이는구나, 저만큼 멀어진 친구 이만큼 가까워진 이웃 외로워서 더욱 단단한 겨울나무 [태헌의 한역(漢譯)] 冬樹(동수) 樹葉盛時相不見(수엽성시상불견) 天亦自蔽足底冥(천역자폐족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