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나송

  • 자세 낮게 유지하고 클럽 무게는 오른쪽으로

    오버스윙 교정하는 방법 오버스윙을 교정하는 가장 좋은 방법 중 하나는 스윙 폭을 줄이고 손목의 움직임을 최소화하는 것이다. 이를 연습할 때는 필드에서 사용하는 클럽보다 무게가 더 나가는 클럽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클럽을 두 개 겹쳐 잡고 연습 스윙을 하면서 클럽의 무게가 ②처럼 오른쪽에 머물러 있도록 해야 한다. 이때 무게감을 느끼며 백스윙 연습을 해야 ...

  • 발가락에 체중을 두고 클럽을 시계추처럼

    퍼트 정타 연습 골프에서 체중 이동은 중요하다. 드라이버부터 웨지까지 이르는 모든 동작의 스윙은 체중 이동이 이뤄져야 한다. 하지만 퍼트는 다르다. 체중 이동은 금물이다. 하지만 많은 골퍼들이 퍼트를 하면서 하체를 많이 움직인다. 특히 롱 퍼트에서 이런 현상이 더욱 심해지는데 꼭 유의해야 한다. 퍼트를 할 때 골반이 많이 움직이면 체중이 이동해 공을 똑바로...

  • 왼쪽 어깨가 올라가지 않도록 주의해야

    웨지 샷 어깨 스윙 짧은 어프로치라도 임팩트 후에는 적당히 몸을 회전할 필요가 있다. 이러한 동작을 원활하게 구사하기 위해서는 왼쪽 어깨가 올라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체중을 왼쪽에 두는 것이 어프로치의 기본 중 하나다. 그런데 ②처럼 하체는 잘 유지했지만 상체가 회전되지 않거나 ③처럼 오른쪽 어깨가 많이 떨어지는 경우가 많다. 왼쪽 어깨가 스윙하면서 ...

  • 클럽 헤드가 공 향하는 시간 늘려줘야

    어프로치에서 테이크어웨이 프로 선수들도 18홀 모두 그린 위에 공을 올리는 것은 아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상위 톱랭커들은 언더파 스코어를 유지할 때가 많다. 비결은 버디를 많이 만들기도 하지만 보기 위기에서 파를 만들어 내는 능력이 뛰어나기 때문이다. 프로 선수들의 어프로치를 살펴보면 테이크어웨이 동작에서 클럽이 안쪽으로 급격한 움직임을 보이지 않는다. ...

  • 백스윙 시 들어 올린 손의 위치를 체크하라

    손의 위치를 체크하라 왜글(스윙 전 클럽헤드의 움직임)은 상체의 긴장을 푸는 대표적인 동작이다. 많은 프로 선수들이 기본적으로 취하는 동작이고 실제로 왜글을 통해 어깨와 손에 과도하게 힘이 들어가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 테이크어웨이가 높게 형성되면 어께에 힘이 많이 들어가게 된다. 스윙 시 상체에 힘이 많이 들어가는 골퍼라면 백스윙 시 과하게 손을 들어 ...

  • 임팩트 시 왼팔과 클럽을 일직선 되게

    다운스윙 시 힘 빼는 방법 스윙할 때 힘을 빼기 가장 어려운 동작 중 하나가 다운스윙이다. 그 이유는 다운스윙 동작 구간을 진행할 때 힘을 실어야 하는데, 이때 많은 골퍼들이 힘을 과도하게 주기 때문이다. ①처럼 오른팔의 힘으로 다운스윙을 하는 골퍼들이 많다. 반대로 일부는 왼팔로 끌고 와 다운스윙을 해야 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오른손을 전혀 활용하지 않은 ...

  • 팔이 살짝 구부러져 있다는 느낌으로

    어드레스 동작에서 힘 빼는 방법 많은 골퍼들이 골프를 잘하기 위해선 힘을 빼야 한다고 이야기한다. 하지만 골프라는 스포츠에 있어 힘을 뺀다는 것은 상당히 어려운 일이다. 우선 힘을 빼려면 어드레스 동작 때 팔에 과도한 힘이 들어가면 안 된다. 어드레스할 때 ①처럼 양팔에 힘이 들어가면 어깨가 올라가면서 상체에 힘이 들어가게 된다. 양팔은 항상 편안하도록 만...

  • 어드레스 후 눈으로 목표를 최종 점검하라

    공을 보낼 목적지로 방향 설정하는 방법 자신이 공을 보낼 곳을 설정한 후 어드레스를 취하고 곧바로 샷을 하는 것은 잘못된 방법이다. 어드레스를 취한 후 한 번 더 눈으로 자신이 공을 보낼 최종 목적지를 확인해야 한다. 자세를 취하기 전에 눈으로 목표를 설정하는 방법은 공 뒤에서 방향을 보고 공과 목표를 이어 공 앞에 작을 티끌 혹은 스스로 확인할 수 있는 ...

  • 몸이 아닌 클럽 페이스가 핀을 향해야

    올바른 에이밍 자세 에이밍을 취하기 전에 방향을 보고 들어가도 막상 어드레스를 취했을 때 오른쪽이나 왼쪽을 겨냥하는 경우가 많다. 올바르게 그리고 좀 더 쉽게 설정하는 방법은 몸이 아닌 클럽 페이스가 핀을 향하도록 하는 것이다. 어깨를 목표에 맞추면 어깨 라인보다 멀리 있는 클럽 페이스는 자연스럽게 목표보다 오른쪽을 향하게 된다. 클럽 페이스를 목표에 맞출...

  • 백스윙을 평상시보다 가파르게 하라

    공이 발보다 낮은 경사지에서의 자세 공이 발보다 낮은 라이는 프로들도 까다로워한다. 경사지에서의 샷은 스윙하면서 밸런스를 잘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많은 골퍼들은 공이 발보다 낮은 경사에서 무릎의 구부림만으로 경사에 맞추려고 한다. 하지만 이런 동작은 자세가 과도하게 낮아지게 돼 스윙할 때 하체의 단단함을 느끼기 어렵다. 하체로만 경사의 변화를 맞추는 것...

  • 왼팔의 힘이 편안하게 느껴져야

    드라이버 스윙 시 왼팔 움직임 드라이버를 잘 휘두르기 위한 가장 기본적인 동작은 폴로스루 때 팔이 경직되면 안 된다는 것이다. 스윙할 때 왼팔이 펴지지 않아 고민하는 골퍼들이 많다. 하지만 왼팔을 펴는 것에만 신경 쓰면 전체적인 팔의 움직임에 대한 밸런스가 무너지면서 제대로 된 스윙이 이뤄지지 않는다. 왼팔을 펴려고 팔에 힘이 들어가면 안 된다. 자신이 보...

  • 팔 안쪽으로 모은 힘과 각도를 유지하라

    드라이버 스윙 시 양팔의 움직임 드라이버 스윙에서 클럽을 던지는 역할은 양팔의 움직임이 어떻게 만들어지는지에 따라 달라진다. 핵심은 팔 안쪽에 힘을 항상 모아지도록 유지하는 것이다. 백스윙 톱에서 ①처럼 오른손에 과도한 힘이 들어가는 자세는 좋지 않다. 휘두르는 스윙을 할 수 없고 힘으로 눌러 찍는 듯한 동작이 만들어지기 때문이다. 오른팔 안쪽으로 힘을 모...

  • 그립과 손을 최대한 바닥으로 내려라

    힘을 모으기 위한 손목 타이밍 드라이버를 잘 휘두르기 위해서는 임팩트 순간 손목의 움직임이 중요하다. 힘을 주는 순간 클럽을 뿌려야 하는데 이때 손목을 어떤 타이밍에 풀어내느냐가 관건이다. 드라이버 임팩트 순간 손목을 어느 타이밍에 풀어야 할지 연습할 필요가 있다. 백스윙 톱의 모양을 몸 앞에 만든 ①에서 클럽 헤드를 바닥으로 내릴 때 손목의 풀림이 과도하...

  • 왼쪽 광배근의 움직임을 느껴라

    몸과 클럽을 일체화하는 연습 방법 몸과 클럽의 일체감은 스윙하면서 중요하게 작용한다. 특히 작은 근육보다 큰 근육이 리드하는 스윙을 만들면 좋다. 스윙을 시작하면서 상체(가슴·어깨)와 클럽 그리고 손의 일체감을 30cm 정도 유지해 주면 좋다. 만약 스윙하면서 왼쪽 광배근 움직임 없이 스윙이 된다면 팔의 동작이 강한 골퍼라고 할 수 있다. 오른손을 왼팔 밑...

  • 몸통의 리드는 강하게 스윙은 콤팩트하게

    겨울철 굴리는 어프로치 추운 겨울철 그린 주변 어프로치는 띄우는 것보다 굴리는 것이 더 좋다. 겨울철이 아니더라도 굴리는 어프로치를 잘만 활용하면 스코어를 쉽게 줄일 수 있다. 키포인트는 과도한 손목 사용을 제어하는 것이다. 클럽이 움직이는 방향은 공 뒤에 놓인 스틱 쪽이어야 한다. 많은 골퍼들이 클럽헤드를 급격하게 안으로 가지고 들어오는 실수를 하는데, ...

  • 임팩트 세기를 줄이고 폴로스루를 키워라

    거리별 퍼트 스트로크 연습법 겨울 동안 자신의 퍼트에 대한 거리별 스트로크 크기를 만들어 보자. 많은 골퍼들이 거리와 맞지 않는 스트로크 크기로 퍼팅을 연습한다. 거리에 따라 스트로크의 크기와 리듬이 달라야 한다. 짧은 거리의 퍼트는 ①, ②와 같이 스트로크 크기가 짧아야 한다. 짧은 1m, 2m 거리를 5~6m 크기로 하는 것은 정확한 임팩트를 만들기 어...

  • 공 위치 확인하고 스탠스는 최대한 평행하게

    겨울철 퍼트 연습 날씨가 추운 겨울에는 필드나 연습장을 자주 갈 수 없다. 그렇다고 연습을 중단하면 안 된다. 남는 시간을 실내에서 연습할 수 있는 퍼트 스트로크에 할애하면 된다. 사진과 같이 스틱이나 클럽 혹은 퍼팅 매트에 그려진 선 안에서 스트로크가 다닐 수 있도록 신경 쓰면서 연습하면 된다. 스틱을 놓고 연습할 때 스탠스는 최대한 평행하게 하고 공의 ...

  • 손바닥으로 바닥을 쓰는 듯하게 움직여라

    올바른 아크 형태 만드는 법 폴로스루 때 올바른 아크 형태를 확보하기 위해서는 연습장에서 열심히 공만 치는 것보다 올바른 몸의 움직임을 반복적으로 익히는 연습을 활용해 동작을 교정하는 것이 좋다. 특히 겨울철에는 집에서도 연습할 수 있어 큰 효과를 볼 수 있다. 이를 연습할 때 주의할 점은 왼쪽 어깨가 올라가는 모양으로 연습하면 몸이 일어나는 형태의 스윙이...

  • 그립과 배꼽의 간격을 유지하라

    드라이버 릴리스 드릴 슬라이스로 고생하는 골퍼들 중 상당수는 팔과 손목의 움직임을 통해 공의 방향을 바꾸려고 한다. 하지만 손목을 사용해 공의 방향을 바꾸기란 여간 어려운 것이 아니다. 오히려 잘못하면 폴로스루 아크가 좁아지면서 비거리가 급격히 줄어들 수도 있다. 오른손의 움직임이 ①처럼 너무 나가거나 ②처럼 너무 닫으면 올바른 클럽 헤드의 움직임을 만들기...

  • 오른 팔꿈치를 살짝 구부려라

    올려치는 드라이버 샷 만들기 드라이버 샷을 할 때 흔히 올려치라는 이야기를 많이 한다. 이에 따라 많은 골퍼들은 인위적으로 올려치는 동작을 보인다. 하지만 인위적으로 올려치는 샷을 하면 몸이 일어나면서 공의 중심보다 윗부분을 치는 토핑이 현상이 많이 발생한다. 드라이버 어드레스를 할 때는 오른쪽 팔이 ①처럼 과도하게 펴진다면 백스윙할 때 오른팔에 힘이 들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