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화

  • 의미 있는 변화는 선택의 시작이다.

    인생의 중요한 변화의 계기중 하나가 결혼이다. 인생의 반쪽을 찾아 삶을 같이 해야 하는 동반자의 선택은 어느 선택 못지않게 인생의 의미 있는 변화의 선택이다. 배우자를 선택하는 것은 연애 기간이 많아도 그 사람의 모든 것을 알 수 없듯이 선택 단계에서는 좋은 선택인지 알 수 없다. 사진:픽사베이 인도는 연인들을 조사하는 사랑 탐정이 있다. 탐정은 환자인척 ...

  • 기술발전과 무역구조 변화

    기술발전과 무역구조 변화 과학 기술의 발달에 따라 전 지구적인 산업구조와 시장 환경이 급속도록 변하고 있다. 더불어 세계 경제 질서도 이전에 사례를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 기존과는 다른 경제구조와 경쟁이 발현되기 시작했다. 오랜 시간 동안 느리게 발달하던 기술이 급격하게 발전하는 특이점에 가까워지면서 산업과 경제사회 구조를 대폭 변화시키고 있다. 기술의 발...

  • 착 붙는 중국어 회화: 세상만사가 변화무상하다

    三十年河东,三十年河西 Sānshí nián hédōng, sānshí nián héxī 세상만사가 변화무상하다 A: 他这次惹上大麻烦了。 A: Tā zhè cì rě shàng dà máfan le. A: 타 쪄 츠 러 샹 따 마판 러. B: 对啊,一夜之间形象尽毁。 B: Duì a, yí yè zhījiān xíngxiàng jìn huǐ. B: 뛔이 아, ...

  • 인생을 개척하는 특별한 키워드 (化)

    되다 화(化)는 두 글자의 조합으로 이루어졌다. 똑바로 서있는 사람(人)과, 거꾸로 서있는(匕) 사람의 모습을 형상화한 것이 사전적 의미의 화(化)다. 하지만 조금 다르게 접근하고 싶다. 사람(人)이, 칼(匕비수 비)과 마주한 형상이 화(化)다. 칼(匕)은 사물의 원형을 변형시키는 도구다. 요리사의 칼은 맛있는 음식을 만드는 과정에서, 식재료를 필요에 맞게...

  • 변화 - 신념, 쇄신, 사랑.

    신념. 강물은 흐르고 사계절은 변화한다. 삶도 변화하려면 신념과 쇄신과 사랑이 필요하다. 신념은 변화의 출발선, 쇄신은 변화의 과정이며, 사랑은 변화의 결승점이다. 변화는 신념에서 출발한다. 신념(信念)은 굳게 믿는 마음, 하고자 하는 의지의 발로다. 수레는 축을 중심으로 굴러가고, 개인과 조직은 신념을 축으로 움직인다. 신념은 산도 움직인다. 신념이 확고...

  • 변화 - 의지, 계발(啓發), 개발(開發)

    의지. 변화하려면 의지와 계발과 개발이 필요하다. 의지는 변화의 중심 동력, 계발(啓發)은 내적 변화의 동인, 개발(開發)은 외적 변화의 에너지다. 모든 생명체는 살고 버티려는 이기적이고 집요한 생존의지가 있다. 우리는 자기의지만큼 변화한다. 의지는 내면의 동굴에서 존재 이유와 목표를 구상하고, 준비가 끝나면 고난의 터널을 뚫고 나가며, 목표가 바뀌면 조정...

  • 시작하는 방법은 그냥 시작하는 것이다

    시작하는 방법은 그냥 시작하는 것이다 아침에 일찍 일어나 운동을 하러 갈까 말까 그 사이에서 고민을 계속하는 한 일어나기 어렵다. 그냥 일어나서 운동하러 가라! 내일부터 운동을 하겠다고 다짐했는데 때 마침 비가 와서 비가 나를 보우하사 비가 그치면 “내일부터 해야지”라고 스스로를 위로한다. 내일부터 운동하려고 했는데 때마침 회식을 해서 속이 편치 않다. 그...

  • 계획의 딜레마에서 탈출하자

    을미년 1월도 반이 훌쩍 넘어가고 있다. 잠깐 되짚어 보자. 연말에 세운 거창하고 야무진 계획들을 모두들 잘 실천하고 있는지. 작심삼일은 넘겼다지만 작심보름에서 다들 무너지지 않았을까? 해마다 반복되는 이러한 시퀀시(sequence)는 곧 계획의 딜레마이다. 그렇다면 멍청이도 아닌데 우리는 왜 이처럼 제대로 지켜지지도 않는 계획을 세우고 후회하고 또 계획하...

  • 최고가 아니어도 괜찮아

    해마다 12월 초에는 한경닷컴에서 올해의 컬럼니스트 시상식 초대를 합니다. 일년에 꼭 한번 한경닷컴 내 외부 칼럼니스트들이 한 자리에 모여 한 해동안 꾸준하고 부지런히 좋은 칼럼을 올린 칼럼니스트를 선정해 꽃다발과 트로피를 수여합니다. 이제까지 한번도 상을 받지 못한 제게 칼럼니스트의 날은 부러움과 부끄러움으로 한 해를 돌아보는 시간이었습니다. 그런데 올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