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골트레킹

  • 몽골 트레킹 제4신, 복드칸 산맥 최고봉, 체체궁山에 서다

    세상만사 끝맺음이 중요하거늘, 사실 그간 무지 바빴던 건 맞다. 그래도 그렇지 ㅠ 몽골 다녀온 지가 언젠데, 해가 바뀌었는데... 여태 몽골 걷記 쫑을 못내고 있었으니... 感은 식어버린 지 오래이나 사진 보며 기억을 더듬어 보자. 2018년 8월 6일 이번 트레킹의 백미인 '체체궁산'을 만나러 가는 날이다. 체체궁산(Tsetsee Gun)은 울란바토르를 ...

  • 몽골 트레킹 제3신, "나를 극복하는 순간, 나는 칸이 되었다"

    몽골여정 3일 차인 8월 5일, 트레킹 없이 이곳저곳 기웃거리는 일정이다. 06시에 기상해 게르 밖으로 나와 날씨를 살폈다. 옷깃을 여며야 할 만큼 제법 쌀쌀하다. 하늘엔 먹구름이 낮게 드리워 있다. 간간이 빗방울도 떨어진다. 몽골인들은 비를 몹시 좋아 한단다. 강수량이 극히 적기 때문이다. 그래서 몽골에서 '비'는 곧 '행운'이라고 한다. 공동 화장실과 ...

  • 몽골 트레킹 제2신, 몽골 고원 초지를 걷다

    8월 4일 06시 30분, 울란바토르의 아침은 섭씨 15도로 선선했다. 하늘엔 뭉게구름이 몽실몽실 떠다닌다. 낮기온을 검색해보니 25도를 넘지 않는다. 걷기에 최적이다. 08시, 미니버스에 올라 숙소인 라마다호텔을 나섰다. 버스로 1시간 반 이동해 테렐지 국립공원내 엉거츠산을 걷는 일정이다. 이동 중 마트에 잠시 들렀다. 트레킹 가이드 '앗싸'는 딱히 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