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차

  • 최초의 친환경 전용 국산차 아이오닉

    현대자동차의 하이브리드 전용 모델 아이오닉(IONIQ)이 선을 보였다. 토요타의 프리우스가 직접적인 타겟 모델일 것이다. 글로벌 자동차 메이커들의 하이브리드 모델들 중에서는 프리우스가 가장 많이 팔린 모델이겠지만, 프리우스는 1997년 첫 등장 이후 벌써 20년 가까이 팔렸고, 이미 3세대 모델에 이르고 있으니, 많이 팔릴 기회가 있었던 것이다. 실용 가능...

  • 다사다난한 한해, 내년을 기약한다.

    매년 연말이 되면 그해에 대한 정리를 하여 마무리를 하는 것이 관례가 되고 있지만 올해는 어느 해보다 자동차 분야의 변화가 큰 한해인 만큼 제대로 된 정리를 통하여 내년을 기약하는 한해가 되었으면 한다. 자동차에 대한 개념이 일상적인 단순 이동수단에서 움직이는 생활공간으로 확대되는 본격적인 한 해가 된 듯하다. 이미 세계적으로 이슈가 되고 있는 자율주행에 ...

  • 국내 수입차 시장, 2~3년 내 반토막 내려 하는가?

    국내 수입차 시장이 위기로 치닿고 있다. 현재는 괜찮아 보이지만 진행되는 사안이 심각성을 넘고 있기 때문이다. 물론 현재 진행형인 폭스바겐 사태가 불길에 기름을 붙는 격이 되었다. 국내 수입차 중 약 70%가 승용디젤차를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었고 특히 독일 4사가 주도권을 쥐고 수입차를 좌지우지 하고 있었기 때문에 더욱 이 사건은 충격을 주었다고 할 수 ...

  • ‘보통차’의 척도 신형 아반떼

    신형 아반떼는 국산 대중 승용차의 기술 발전을 살펴볼 수 있는 시금석과도 같다. 사실 아반떼는 준중형 승용차이고 현대자동차의 대표 대중모델을 꼽자면 중형 쏘나타, 혹은 준대형 그랜저도 있지만, 어찌 보면 아반떼는 자동차를 개발하는 기업의 입장에서 본다면 가장 어려운(?) 차종이 틀림 없기 때문이다. 사실상 준중형 승용차는 시장에서의 포지셔닝이 중형 승용차의...

  • 폭스바겐 배기가스 조작문제. 어디까지 갈 것인가?

    폭스바겐 배기가스 조작문제가 일파만파로 번지고 있다. 미국 환경청에 의하여 지난 6년간 폭스바겐 중저가 모델에 배기가스 저감장치를 조정할 수 있는 불법 소프트웨어가 발각되면서 시작된 디젤차량 문제가 전 세계적인 문제로 비화되고 있다. 폭스바겐 본사는 의심되는 차량이 1,100만대가 넘는다고 발표하였고 이에 대한 책임으로 회장이 사퇴하는 지경에 이르고 있다....

  • 국산차, 경기침체에도 6월 판매 호조..‘싼타페’ 등 RV 강세

    [사진] 싼타페 더 프라임 | down 중동호흡기증후군 메르스(Mers)와 그리스 디폴트 등의 영향으로 국내외 경기가 침체된 가운데, 국산차 업계는 6월 내수시장에서 판매 호조세를 보여 눈길을 모은다. 6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지난 6월 내수시장에서 6만2802대, 기아차는 4만5010대, 한국지엠 쉐보레는 1만2233대, 쌍용차 8420대, 르노삼성...

  • 휴가철 앞둔 자동차 시즌, 국산차 할인 전쟁..구매 찬스

    [사진] 아슬란 | down 자동차가 많이 팔리는 계절이 돌아왔다. 자동차 업계는 7~8월 본격적인 휴가철을 앞두고, 36개월 무이자 할부를 실시하거나 최대 1000만원을 깎아주는 등 할인 전쟁에 나섰다.현대차는 36개월 무이자 할부를 비롯해 모델별 100만원까지 지원하는 등 판매율을 높이기 위한 마케팅 전략을 내놨다. 현대차는 아반떼와 쏘나타, 쏘나타 하...

  • 현대차 그룹, 해외 생산 70%의 가능성은?

    해외도 마찬가지이지만 국내 여건은 더욱 좋지가 않다. 특히 자동차 분야는 수입차와 국산차가 치열하게 접전을 펼치면서 시장 점유율 확보 전쟁이 한창이다. 연간 130~140만대 정도의 그리 큰 시장은 아니지만 국내 시장은 테스트 배드 역할의 중요한 시장이라고 할 수 있다. 특히 소비자의 취향 분석은 중요한 변수이지만 무엇보다도 자동차 산업의 향방은 국가 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