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한국경제

유구무언-시즌-2

  • 제80회 김용준 프로의 유구무언 시즌 2를 마치며 - 사랑해요 독자 여러분!

    “어이! 뱁새!” 한국경제신문사 편집국에 이따금 들를 때 선배들이 부르는 소리에 나도 모르게 고개를 돌리고 씨익 웃는다. '김용준 프로의 유구무언 시즌 2'를 시작한지 어느덧 열 달이 지났다. 그 사이 80회를 썼으니 일 주일에 거의 두 편씩 꼬박꼬박 올린 셈이다. 그 전에 '시즌 1'격인 '유구무언'을 스무 편 썼으니 합쳐서 백 편을 넘긴 것이다. '시즌...

  • 제77회 '바담 풍' 선생님 뱁새 14 - 될까? 벙커샷 두 시간만에 배우기 2

    ‘두 줄은 뭐람?’ 뱁새 김용준 프로가 모래 위에 줄 두 개를 나란히 그어놓고 벙커 밖으로 나온 뒤 고 후배를 쳐다 본다. 이 때 고 후배 머리 속에 순간적으로 스친 생각이 바로 이거였을 거다. “웨지 헤드가 뒤에 있는 줄에서 모래 속으로 파고 들기 시작해서 앞에 있는 줄을 지나 나오도록 해봐요” 뱁새는 고 후배 눈빛에서 어리둥절함을 읽어내고 고소해 하며 ...

  • 제76회 '바담 풍' 선생님 뱁새 13 - 될까? 벙커샷 두 시간만에 배우기 1

    “벙커샷! 벙커샷! 벙커샷!” 고 후배는 노래를 불렀다. ‘가르쳐준 어프러치 연습이나 제대로 할 것이지’ 뱁새 김용준 프로가 이렇게 생각하는데는 이유가 있다. 뱁새는 어프러치와 벙커샷이 일맥상통한다고 본다. 둘 다 풀 스윙을 하지 않는다는 점이 그렇고 주로 웨지를 갖고 한다는 점도 그렇다. 특히 높게 띄우는 어프러치는 클럽 페이스를 열고 쳐야 하는데 벙커샷...

  • 제75회 '바담 풍' 선생님 뱁새 12 - 과연 두 시간만에 어프러치 기초 배우기가 가능할까? 3

    고 후배는 옹기종기 흩어져 있는 볼 가운데 한 개를 웨지 헤드로 갈퀴질하듯 긁어 자기 앞에 놓는다. 얼핏 보면 무심결에 하는 짓 같지만 천만의 말씀. ‘그러면 그렇지’ 고 후배가 볼을 끌어다 놓은 곳이 그 주변에서는잔디가 제일 도톰하고 바닥도 가장 평평한 곳이라는 사실을 그 틈에 알아차린 뱁새 김용준 프로가 속으로 웃는다. (가재 속은 게가 안다고 하지 않...

  • 제74회 '바담 풍' 선생님 뱁새 11 - 과연 두 시간만에 어프러치 기초 배우기가 가능할까? 2

    뱁새 김용준 프로와 고 후배 둘은 연습 그린 여기 저기에 놓인 볼을 주워 자루에 담는다. 치는 건 재미있는지 몰라도 쭈그려 앉아 오리걸음을 하며 볼을 주워 담는 것이 여간 귀찮은 일이 아닌데도 고 후배는 성큼성큼 잘 돌아다니며 볼을 주워 온다. 뱁새가 슬쩍 돌아보니 고 후배 입가에 엷은 미소가 피어 있다. 겨우 '어프러치의 기본 중 기본'을 배웠을 뿐인데 ...

  • 제73회 '바담 풍' 선생님 뱁새 10 - 과연 두 시간만에 어프러치 기초 배우기가 가능할까? 1

    뱁새 김용준 프로와 고 후배에게 주어진 것은 딱 두 시간이다. 둘은 그 시간 내에 어프러치 기본기를 가르치고 배워야 한다. 누가 가르치고 누가 배우는 것일까? 그래도 명색이 프로이니 뱁새 김용준 프로가 가르치는 쪽이라고 생각한 독자가 있다면 감사하다. (그건 그렇다 치고 왜 두 시간 뿐이냐고? 음! 그건 뱁새가 그 뒤로 약속이 있어서 그런 것이지 결코 ‘월...

  • 제72회 '바담 풍' 선생님 뱁새 9 - 제발 좋은 일에 그립은 부드럽게 잡자

    ‘아니, 이럴수가?’ 며칠 전 지인을 레슨 하다가 뱁새 김용준 프로는많이 놀랐다. 그립을 잡은 그의 오른손 엄지와 검지를 샤프트에서 떼어내려면 애를 써야 할 정도였다. 이대목에서 '그가 그립을너무 꽉 잡고 있구나’라고짐작한다면 한가락 하는독자다. 셋업을 한그와 마주서서 뱁새가 그의 드라이버 헤드 쪽을 잡고 이리저리 돌려보려고 하면 빡빡해서 도무지돌아가지 않...

  • 제68회 '바담 풍' 선생님 뱁새 5 - 불가능은 없다. 정말? 3

    뱁새 김용준 프로는 더 이상 놀라지 않았다. 산 사나이 백 선배가 그로부터 한 주 남짓 뒤에 열린 B컨트리클럽 클럽 챔피언 선발전에서 선전했다는 소식을 전할때 말이다. 선발전에는 총 열 여덟 명이 출전해 첫날 9등까지 컷오프(cut off)하고 둘째날 결선을 치른다. 스코어는 이틀 합계다. 백 선배는 첫 날 9등 안에 들어 결선에 진출했다. 첫 날 스코어는...

  • 제 67회 '바담 풍' 선생님 뱁새 4 - 불가능은 없다. 정말? 2

    “우와!” 뱁새 김용준 프로 눈이 휘둥그레진다. “김 프로. 이게 맞는 숫자야?” 스윙을 한 장본인 백 선배도 놀라기는 마찬가지다. 뱁새와 백 선배가 함께 골프를 수련하기로 약속한 기한이 거의 끝나갈 무렵이다. 그러니까 레슨을 시작한 지두 달이채 지나기 전이다. 두 사람은 스윙을 점검하기 위해 골프 스윙 측정 장비인 '트랙맨'을 설치한 서울 서초동 프라자골...

  • 제66회 - 셋업 했으면 기술은 잊어라

    (지난 추석 때도 그랬던 것처럼 설연휴에는 연재하던 얘기는 잠시 접어두고 레슨 글을 올린다. 애독자들이 한 타라도 줄이는 데 보탬이 되기를 바라면서) 생각은 동작을 엉키게 하기 마련이다. 몰라서 못 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너무 많이 알아서 못 치는 일이 생기는 것도 그래서다. 남 얘기하듯 하지만 뱁새 김용준 프로라고 별 수 있으랴. 이 문제로 무던히도 고...

  • 제65회 - 베개 커버를 이용한 퍼팅 연습

    (지난 추석 때도 그랬던 것처럼 설연휴에는 연재하던 얘기는 잠시 접어두고 레슨 글을 올린다. 애독자들이 한 타라도 줄이는 데 보탬이 되기를 바라면서) 없는 집은 없을 것이다. 베개 커버 말이다. 이게 쓸만 하다. 퍼팅 연습을 할 때. 뱁새 김용준 프로도 우연히 알게 됐다. 비행기를 타고 가다가 심심해서 베개 속에 두 손을 찔러넣고 퍼팅하는 시늉을 했다. 그...

  • 제 64회 - 다운 스윙 때 왼쪽 골반이 왼쪽 뒤로 빠진다는 느낌이 들어야 제대로 회전한 것이다

    (지난 추석 때도 그랬던 것처럼 설연휴에는 연재하던 얘기는 잠시 접어두고 레슨 글을 올린다. 애독자들이 한 타라도 줄이는 데 보탬이 되기를 바라면서) 슬라이딩 턴이 맞긴 하다. 다운 스윙 때 왼쪽으로 체중을 실은 다음 회전해야 한다는 얘기 말이다. 그런데 이 말대로 하려다 보면 '아차'하는 순간 실수를 하게 된다. 슬라이딩만 하고 턴을 제대로 못하는 것이다...

  • 제63회 - 인터로킹 그립의 재발견

    쥐뿔도 모르면서. 인터로킹 그립에 대해서 말이다. 뱁새는 오버래핑 그립을 잡는다. 처음 시작할 때 이 그립으로 시작해서 지금까지 바꾼적이 없다. 그런데 얼마전 젊은 프로(송재일 프로)가 인터로킹 그립을 하는 것을 봤다. 그는 키도 뱁새보다 훨씬 크고(185cm) 파워도 어마어마한 선수다. (뱁새는 키가 얼마게요? 뱁새 황새를 만나다편을 자세히 보신분은 알 ...

  • 제62회 '바담 풍' 선생님 뱁새 3 - 불가능은 없다. 정말? 1

    인연이 되려고 그랬을까? 뱁새는 모르는 번호로부터 전화가 오면 잘 받지 않는다. 그런데 그날은 어쩐 일인지 냉큼 전화받기 버튼을 눌렀다. “김프로! 기억을 하려나 모르겠네. 나 저번 **골프 행사 때 인사한 백**요” 띠 동갑인 백 선배에게 전화가 온 것은 지난 2016년 늦봄이었다. (백 선배의 명예를 위해 이름을 밝히지 않으니 이해하기 바란다) 나뭇잎은...

  • 제60회 '바담 풍' 선생님 뱁새 1 - 골프에 나이는 없다

    ‘골프에 나이는 없다’ ‘몇 살에 시작해도 뜻만 있다면 실력이 는다’ 에이! 설마? 권위 없는 뱁새가 한 말인 줄 알고 고개를 저었다면 섭섭하다. 이 말은 뱁새가 한 것이 아니다. 위대한 골퍼 벤 호건(1912~1997)이 한 말이다. 미국 PGA에서 메이저 대회 9승을 포함해 총 63번이나 우승컵을 들어올린 거장이 한 얘기라고 하니 설득력 있게 들리지 않...