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한국경제

신문

  • 신문 칼럼의 힘

    신문의 칼럼을 필사(筆寫)하는 분들이 있습니다. 그까짓 것을 뭣 하러 베껴 쓰기까지 하느냐고 물었습니다. “신문의 글을 필사하다 보니, 생각이 정리가 되고, 좋은 어휘가 기억되며 아름다운 문장을 만날 수 있으며, 올바른 사고 방식(思考方式)을 배울 수 있으며, 서로 다른 생각과 관점을 가질 수 있어서 큰 도움이 되었다.”고 합니다. 인터넷에서 모이는 단체카톡에서 줌(ZOOM)으로 회의를 하고 강의를 하면서, 칼럼을 필사하는 모임을 만들었는데,...

  • 외신이 전하는 한국 소식

    외신이 전하는 한국뉴스 필자는 간혹 주제 넘은 외신을 다른 곳(주로 SNS)에 올렸다가 욕을 먹기도 하고, 비난을 듣기도 하지만, 나쁜 의도로 전달한 것은 아니므로 적절히 무마시키거나 무시할 적도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러 가지 생각을 하면서 날마다 외신을 살핀다. 자주 읽는 신문과 방송은 NY Times, CNN, BBC, Al Jazeera, AP, Fox News, Washington Post 등이다. 다양한 해외 언론의 한국주재...

  • 교양인의 독서와 신문구독은 필수다

    교양 있는 문화인은 책과 신문을 읽는다 “요즘 사람, 누가 책을 읽고, 누가 신문을 보니?” 최근에 자주 듣는 말이다. 길거리나 지하철에서 신문을 파는 곳이 별로 없고, 공항과 기차역에 서점이 없어졌다. 세상에나! 아프리카도 아닌 아시아 선진국에 이런 나라가 있나? 일본 요미우리신문(讀賣新聞)은 세계에서 가장 많은 부수를 자랑하며 매일매일 천만 부를 찍는다. 일본의 2위를 차지하는 아사히신문(朝日新聞)과 3위를 달리는 마이니치신문(每日新聞)...

  • 중년 남성의 고독은 선물이다

    최근 남성의 외로움에 관한 기사들이 많아졌다. 은퇴한 어른들의 고독과 외로움이 사회적인 문제가 되기도 한다고 한다. 아내는 동호인 모임에 가고, 자식들은 출가를 했거나 자기들끼리 어울리며, 평생 열심히 일만 해 온 남성들이 갑자기 할 일이 없어졌을 때, 즐거움이나 소일 거리를 찾는데 어려움이 있다는 것이다. 물론, 경제적 여유가 있다면, 해외여행도 다니고, 악기도 배우고, 수시로 문화생활도 할 수 있겠지만, 은퇴 후의 삶이 그리 풍요롭기는 쉽...

  • 사회에서 필요한 창의력은 무엇인가요?

    요즘 들어서 유난히도 창의력에 대한 이야기가 많다. 후배들과 이야기하다 보면, Know-how보다는 Know-where가 중요하다고 이야기하고, 신문에서는 창의력이 있는 인재를 육성해야 한다고 이야기 하고 있다. 하지만, “창의력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사람마다 대답이 조금 다른 것 같다. 더구나, “사회에서 필요한 창의력은 무엇인지 아느냐?”는 질문으로 들어가면 내 질문을 이해하지 못하는 사람도 만나게 된다. 사회생활을 하면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