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한국경제

사람-사는-풍경

  • 다섯 단계를 올라 힐링의 공간과 시간을 만났다, 사니다...

    참, 예쁘다! 인적이 드물었던 2만 8천 평의 야산에 언젠가부터 사람들이 한 명, 두 명 씩 다녀간다는 소식이 들려왔다. ‘멀어도 언젠가는 도착하겠지’라는 능청에 서울 잠실을 기준으로 약 1시간 30분이 걸려 야산으로 네 바퀴는 거침없이 달린다. 그동안 자주는 아니어도 그 도시로 가끔 여행을 다녔었다. 평일을 감안하더라도 그곳으로 가는 내내 이렇게 조용하고 평온한 분위기는 처음이었다. 사람도, 차도, 풍경도 모두가 하나같...

  • 두 아들과 떠난 제주도 여행, 히든클리프호텔

    그 곳으로부터의 봄날은 따뜻한 햇살이 내리쬐고 있었다. 그러나 전세계적으로 유행하고 있는 코로나바이러스가 바람이 되어 발걸음을 조심스럽게 하라 했다. 두 아들과 제주도를 여행하면서 타인에게 민폐가 되지 않기 위해 가능한 호텔에 머물며 즐길 수 있는 곳을 선택했다. 원시림 속 인피니티풀이 사계절 오픈하고, 맛있는 조식과 예래해안로를 따라 시원한 산책로가 펼쳐진 서귀포시 중문에 위치한 히든클리프 호텔을 다시 찾았다. 중학생과 고등학생 두 아들과...

  • 206년의 역사와 전통으로 이어지는 프랑스 1위 초콜릿 쎄모아

    아르헨티나에 정열적인 탱고가 있다면, 프랑스에는 달콤한 사랑의 마약 초콜릿이 있다. 줄리엣 비노쉬, 주디 덴치, 조니 뎁, 캐리 앤 모스가 출연한 라세 할스트롬 감독의 2000년 개봉 영화 ‘초콜릿’을 보면 프랑스 사람들에게 왜 초콜릿이 사랑의 묘약인지를 가장 매력적으로 그려냈다. 1950년대 프랑스의 작은 마을에 신비의 여인 비앙이 딸과 함께 초콜릿 가게를 오픈한다. 그녀가 만든 초콜릿을 먹으며 마을 사람들은 신기하게도...

  • 2016년 도입부, 행복하십니까?

    종편 드라마 '응답하라 1988'가 인기몰이로 끝이났다. 과거의 향수, 그리고 끈끈한 가족애를 통해 공감을 불러일으킴과 동시에 결국 드라마에서 제시하는 궁극적 키워드는 '행복'이었다. 서로에게 문을 열고, 내것 네것을 구분하지 않으며, 물질만능주의에 보란 듯이 한판승을 거두는 당시의 훈훈한 사회 모습에서 사람들은 인간의 가장 존엄한 권리인 행복을 엿보고 부러워했던 것이리라. 그시절 보다 수십배의 국민총생산(GNP)을 달성하고 그때 보다 몇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