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한국경제

미세먼지

  • '삼한사미'(三寒四微), 배출가스 5등급 퇴출을 서둘러야 한다.

    미세먼지가 다시 기승을 부리고 있다. '3일은 춥고, 4일은 미세먼지'가 있는 '삼한사미'(三寒四微)현상이 조짐을 보이고 있다. 2019년 서울연구원 연구 결과 서울지역의 미세먼지 배출원은 자동차 26%, 건설기계 18%로 차량이 절반 정도를 차지하고 있다. 서울시는 2035년까지 모든 내연기관차 신규등록 금지와 녹색교통지역 내 모든 내연기관차 운행제한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그린모빌리티' 전략을 발표한 바 있다. 영국은 2035년까지만...

  • “미세먼지, 마스크를 벗겨 드리겠습니다.”, 미세먼지가 선거공약으로 “표”가 되는 이유

    미세먼지가 선거 때마다 뜨거운 선거공약으로 떠오르는 이유는 무엇일까. 2018년 6·13 지방선거 때 미세먼지가 무척 심했다. 9천3백여 명의 후보자들이 약 20만 개에 이르는 선거공약 중에서 ‘미세먼지’와 관련된 공약으로 “미세먼지, 마스크를 벗겨 드리겠습니다.”가 단연 눈길을 끌었다. 그래서 미세먼지 주범으로 지목된 '노후 경유차' 해결 문제가 핵심 공약으로 제시되었다. 당시 더불어민주당은 경유차·비산먼지 등 배출원 관...

  • 착 붙는 중국어 회화: 미세 먼지

    雾霾 Wùmái 미세 먼지 A: 最近雾霾太严重了。 A: Zuìjìn wùmái tài yánzhòng le. A: 쮀이진 우마이 타이 이앤쯍 러. B:可不是吗?没有口罩都不敢出门。 B: Kěbúshì ma? Méiyǒu kǒuzhào dōu bù gǎn chūmén. B: 커부스 마? 메이여우 커우쨔오 떠우 뿌 간 츄먼. A: 越来越担心我们的健康。 A: Yuè lái yuè dānxīn wǒmen de jiànkāng. A: ...

  • "힘들어서 떠나요!"

      지인 이야기다. 그는 오래전 강원도 정선의 한 탄광촌에 살았다. 그 곳에서 광부로 일하며 1남 1녀를 키웠다. 아들이 자라 초등학교 다닐 때 일이다. 아들이 미술시간에 그린 그림을 보이며 자랑했다. “아빠! 제가 그린 그림이에요!” “그래, 잘 그렸구나. 그런데 이건 뭐니?” “물이 흐르는 강이에요.” “물이 왜 검정색이지?” “우리 동네 물이 전부 검정색이잖아요!”   탄광촌에 사는 아들이 매일 보는 물은 검정색이었다. 그래서 ...

  • 올망졸망한 산길, 무의도 호룡곡산

    이른 아침 커튼을 올려 창밖을 보니 또 뿌옇다. 삼한사온(三寒四溫)은 오데로 가고 언제부턴가 우리의 봄은 3일은 황사, 4일은 미세먼지, 이름하여 ‘삼황사미’다. 티비 속 기상캐스터는 가급적 바깥 활동을 자제하란다. “그래도 금쪽같은 주말인데…” 바다가 내려다 보이는 근교 섬 산을 검색했다. 그렇게 낙점한 곳이 무의도 호룡곡산. 나홀로 후딱 다녀올 요량으로 승용차를 이용키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