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한국경제

명품고택

  • 하늘에서 사장님이 비처럼 내려와서

    우리 동네 '프랜차이즈 빵집“이 또 다른 ”프랜차이즈 치킨집“으로 바뀌었다. 비슷한 빵집 프랜차이즈가 가까이에 있어서, 경쟁으로 많이 힘들어하였다. 빵집을 혼자서는 감당하기 어려워 알바를 고용하였는데,  장사가 힘들어지면서 홀로 있는 시간이 많아졌다.  보통은 부부가 번갈아 가면서 가게를 지키는데, 사장님이 독신이어서 누군가가 대신할 수는 없었다.  저녁 늦게 빵을 사러 오는 고객은 없고, 사장님 혼자서 넓은 매장을 지키는 날이 많아졌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