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한국경제

리얼재팬

  • 도쿄의 가장 hot한 쇼핑센터 "긴자6"

    도쿄의 가장 최신 트랜드를 보고 싶다면 “ 긴자 6″ 를 추천한다 . 지난달 20 일 도쿄 긴자에 오픈한 상업시설이다 .   고급 레스토랑이 밀집된13층에서 바라본 긴자 빌딩숲 조망/RJ통신 모리빌딩 , 스미토모상사 등 4 개 회사가 컨소시엄을 구성해 2013 년 문 닫은 마츠자카야 백화점 부지로 2 블록 구획을 하나로 묶어 재개발해 부지 면적 약 9080 평방 미터 , 연면적 약...

  • 디자인이 돋보이는 명품 100엔샵

    일본을 찾는 한국 관광객들은 쇼핑을 거의 하지 않는다 . 예전 같으면 코끼리 밥솥부터 각종 가전제품이 인기 있었지만 이제는 품질에서 국산제품과 차이가 없다 . 그나마 자석파스나 양파 소화제는 인기가 많은 편이며 대부분 들러가는 곳이 있다면 “100 엔샾 ” 일 것이다 .   컨셉매장「わ菜和なKURASHI(와나와나쿠라시)제품과 야노 다이소사장(다이소 홈페이지) 며칠 전 방송에 등장한 다이소 사장은 정장에 보라색 다이소배낭을 ...

  • 흙수저들이여 대한민국을 떠나라!

    대학에서 사진을 전공한 필자는 졸업 후 일본으로 유학가자는 동기들의 제안을 받았다 . 도쿄는 일자리도 많아 등록금 걱정을 안 해도 된다며 나를 설득했다 .   당시 사진과 학생들은 일반인들의 장롱속 카메라인   SLR 을 들고 다니며 필름과 인화지 ,   암실 장비 등을 감당할 수 있는   “ 있는 집 ”   아이들이 대부분 이였다 . 유학이란 그들만의 세상이란 편견에 국내 편입의 길을 택했고 중년이 돼서 일본...

  • 100년역사는 우스운 도쿄 3대 소바집

    한국에 평양냉면과 함흥냉면은 지역으로 구별된다 면을 좋아하는 일본은 소바와 우동 그리고 라면을 즐겨먹지만 2~3 백 년이 넘는 노포식당은 소바집이 많다 .   일본은 계보에 야부소바 ,   사라시나소바 ,   스나바소바로 나눠 이를 “ 3 대 소바”로 부르며 지역보다는 계보나 방식에 따른 분류다 .   야부소바 ( 藪 そば )   는 밀가루와 메밀의 비율이   2:8 이며 껍질과 함께 갈아 만들어 약...

  • "지진대피소"로 변신되는 동네공원 시스템

    초등학교 시절 집 근처 놀이터를 가면 방공호가 있던 기억이 난다 . 관리가 안돼 지저분하고 해가 지면 동네 불량학생들이 담배를 피우곤 했으며 서울이 아파트 단지화로 변하면서 더 이상 놀이터에서 방공호를 볼 수 없다 . 공원의 공중화장실은 항상 깨끗하게 관리되며 장애인 화장실도 넓게 배정되 재해시 편하게 사용할수 있도록 설계됐다./RJ통신 도쿄의 집 근처 공원에 산책 나가면 깨끗한 공중화장실과 주변시설이 마치 캠핑 장처럼 꾸면 놓은 곳을...

  • 도쿄 250년 노포 "싸움닭 덮밥"

    오야코동은   ' 닭고기계란 덮밥 '   이다 . 親子丼에서   親는   “ 오야 ” 로 발음되며 부모를 의미하며 닭고기가 해당된다 .   子는   “ 코 ” 로 발음되며 닭의 자식인 계란을 의미한다 . 우스개로 해석하면 인간을 위해 부모와 자식에 함께 희생된 요리다 . 창업 250여년을 넘긴 도쿄 닌교초의 노포 “타마히데”/RJ통신 도쿄 니혼바시 닌교초에는   1760...

  • 도쿄 츠키지시장의 특별한 맛집 노포의 비결

    츠키지시장은 올해 11월 도요스로 이전하지만 장외시장은 그대로 유지된다./RJ통신 에도 시대부터 도쿄의 식품을 담당해오던 니혼바시 어시장이 1923년 관동대지진으로 파괴된 것을 계기로 스미다 강의 수운과 시오도메역의 철도 인프라를 모두 갖추고 있던 옛 외국인 거류지며 해군성의 땅을 임차해서 자리잡은 것이 지금의 츠키지 시장이다. 당시 어시장 운송의 메인 역할은 철도가 담당했기 때문에 물류중심 설계로 지금의 부채꼴 모양으로 건설됐으나 이후 트...

  • 도쿄 개인카페 "미노리"

    [개인카페]커뮤니티 카페 “미노리” 창업을 꿈꾸는 샐러리맨들의 로망은 일본도 마찬가지다 .   그 가운데 예쁜 카페의 오너가 되어 지인들이 찾아와 덕담도 나누며 수익까지 창출된다면 더할 나위 없이 행복한 일이다 . 필자가 한국을 떠날 때 카페 베네 ,   저렴해서 인기 많은 이디아 등 프랜차이즈 브랜드가 떠오른다 . 도쿄는 최근 개인카페에 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   개인카페란 프랜차이즈로 획...

  • "장사의 神"과 아들이 만든 술집 “CIN CIN” (저가형 창업모델)

    일본 요식업계의 전설, 장사의 신 “우노 다카시”씨는 5평짜리 가게로 시작해 도쿄 인근에만 20여 개가 넘는 가게를 갖고 있다. 그의 가게들은 규모가 있어 창업을 고민하는 사람이 벤치마킹 하기에는 부담일수가 있다. 몇 해전 그의 아들에게 가게를 만들어준 사례를 통해 적은 돈으로 창업하는 방법을 함께 고민해보자. 이 가게는 도쿄 번화가중 하나인 시부야에 위치해 있으나 중심부와는 거리가 멀다. 역에서 10분 이상 떨어져 있고 주변은 다소 썰렁하...

  • MERS의 최대 수혜자는 일본?

    한국의 “중동 호흡기 증후군 (MERS)”영향으로 반사이익을 얻은 것은 일본의 관광시장이다. JNTO(일본정부관광청)에 따르면 2015년 6월 방일 외국인수는 전년대비 51.8% 증가한 160만 2천명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속적인 엔저방향과 항공노선 확대, 크루즈선박의 대폭적인 기항 증가와 최근의 비자면제와 완화요건 그리고 작년 10월 달의 소비세 면세제도의 확층 등이 증가요인으로 꼽히지만 그 가운데 한국의 메르스 영향도 큰 요소로 작용하고...

  • 외국인이 느끼는 일본여행의 불편함

    한국이 “메르스”여파로 해외관광객 유입이 줄줄이 취소된 가운데 일본의 방일 외국인 숫자는 신기록을 수립하며 여러 가지 정책을 발표하고 있다. 특히 지난 5월 방일 외국인은 전년대비 49.6% 증가했다. 최근 몇 년 해외관광객 유치 실적을 보면 한국이 일본에 숫자상으로 약간 앞섰다. 하지만 그 속내를 들여다보면 동북아의 허브인 인천공항에서 환승하는 숫자가 포함된 한국의 숫자와 상대적으로 환승승객이 없는 일본 방문 외국인 숫자에서 나는 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