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한국경제

관계

  • 사람을 대하는 마음가짐

    사람을 대하는 마음가짐 홍석환 대표(홍석환의 HR전략 컨설팅, no1gsc@naver.com) 30년 넘게 시어머니를 봉양한 며느리가 있다. 이제는 자신이 낳은 아들과 딸이 출가하였지만, 이 며느리는 주변의 온갖 이야기에도 굽힘이 없이 시어머니 모시는 것을 당연하다 생각하고 조금의 불만도 없었다. 이런 며느리의 심정을 모르는 듯 시어머니의 며느리에 대한 칭찬은 거의 없었다. 하루는 90세가 넘은 시어머니가 부엌에 들어갔는데, 고양이가 부엌에...

  • 사람들은 왜 도움 주기를 꺼려할까? (도움의 역설)

    자존감이 강한 사람이 도움을 잘 주고 잘 받는다. 많은 도움을 받으며 살다보니 남을 돕고 싶어 하는 사람들이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훨씬 많다. 때로는 시간과 물질적인 면에서 충분한 자원을 가지고 있지만 자기만을 생각하는 이기심이 깊은 사람을 만나기도 한다. 하지만 다수의 사람들은 어려움에 처한 사람, 특히 가까이 있는 친구나 친척이 곤경에 빠졌을 때 도와주고 싶어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실제로 도움을 행동으로 옮기는 사람은 많지 않다. 왜 ...

  • 독후감 연결자

    책 제목 : 연결자 저 자 : 야스다 유키 “조직은 계층 구조에 따라 권위를 유지하는 반면, 네트워크에서는 구성원이 지닌 기능이나 지식이 권위의 원천이 된다. 회사, 지역, 인종, 세대 등의 단순한 사회적 분류를 기준으로 이루어진 카테고리를 넘어서 네트워크는 사람과 소집단, 그룹을 연결한다. 네트워크 구성원은 상부의 지시와 명령에 의해서가 아니라 상호 책임감에 기초하여 임무를 수행한다. 또한 네트워크는 필요에 따라 내부의 팀을 재구성한다. ...

  • 피하고 싶은 무능한 상사 vs 상전인 부하

    고객의 감성을 사로잡고 신뢰를 얻기 위해 앞서가는 기업들은 끊임없이 배우고 배운다. 오늘도 이른 아침부터 시작한 비즈니스매너와 에티켓 교육. 잠에서 제대로 깨지도 못했을 시간임에도 불구하고 전직원 모두 교육에 대한 몰입도가 뜨거웠다. 노력하는 기업의 문화는 자리배석에서부터 남다르다. 오늘도 역시 맨 앞자리에는 임원들이 앉아서 솔선수범 리더십을 보여주었다. 뒤처진 조직은 보통 임원들은 맨 뒷자리에 앉거나 교육에 참석하지 않는다. 그...

  • 지겨운 직장 생활을 잘하는 법

    직장 동료나 후배와 이야기 하다 보면, “직장 생활이 너무 지겹다” 라든지, “직장을 벗어나고 싶다” , “무언가 다른 일을 하고 싶은데, 마음대로 안된다”와 같은 말을 자주 듣게 된다. 직장 생활의 선배로서 이런 말을 한다는 것 자체가 얼마나 어리석으며, 무책임한 것인지에 대하여 이야기하고 싶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주변 친구나 후배 중에서 “지겹다”, “벗어나고 싶다” 같은 부정적인 이야기를 마음속에 담지 않고, 타인에게 하는 사람이, 일...

  • 묵은지와 인연

    “오늘은 또 뭐먹지? 끼니때마다 걱정돼.” “<묵은지>에 고등어 넣고 자박자박 조리면 집나갔던 입맛이 다시 돌아와!” 지난 해 김장김치가 유난히 맛있었습니다. 시간이 오래되어 <묵은지: 묵은 김치>가 되었는데 그야말로 김치 맛은 더 깊고 더 풍부해졌습니다. 남해에 사는 친정엄마가 직접 키운 배추와 남해 앞바다 싱싱한 해산물을 듬뿍 넣은 것입니다. 친정김치를 한 번 맛 본 지인들은 칭찬이 자자합니다. 필자는 그 기분에 취...

  • 직장에서 예절이라는 것은?

    얼마 전에 친구들과 술을 먹는데, 다들 이구동성으로 하는 이야기는 요즘 젊은 애들은 너무 자기만 알고 예절이 없어서 잘해주고 싶은 마음이 들지 않는다는 이야기였다. 오늘을 사는 선배 직장인으로 많은 부분에서 인정할 수 밖에 없었다. 하지만, 시간을 돌려 보면, 내가 신입사원 시절에 선배님들이 우리에게 똑 같은 말을 했다는 것을 기억해야 할 것 같다. 그때, 선배들은 우리보고 “말세”라고 까지 이야기했었는데…. “말세”는 오지 않았고, 이제는 ...

  • 좋은 선임자를 만나는 것이 복이다

    날씨가 추워질수록 자식을 군대에 보낸 부모들은 걱정이 더해간다. 더욱이 자식이 신병의 위치이면 그 정도가 더 할 것이다. 여기 그 사례를 보자. “엄마, 잘 지내? 아픈덴 없구? 여기? 난 걱정 마! 애들하고도 잘 지내고 훈련도 없어. 교육만 받아. 난 엄마가 걱정이야. 엄만 사람 의심 없이 너무 믿어. 누구에게든 보증서지 말고, 보이스피싱 당하지 말고, 꼭 아침밥 먹고 다녀! 사랑해, 엄마!” 아는 분의 아들이 10월말 논산훈련...

  • 당신이 맺고 있는 관계는 기여인가요, 희생인가요?

    최근 미국에 있는 어떤 분을 2시간 정도 코칭해 드렸습니다. 두바이에 항공사 직원으로 있는 분을 한국에서 코칭한 적은 있지만, 미국에 거주하고 있는 분을 코칭(전화)해 드린 것은 이날이 처음이었습니다. 이날 코칭의 핵심은 관계에 있어 ‘기여’와 ‘희생’의 차이였습니다. 여러분은 누군가와 어떤 관계를 맺고 있으신가요? 기여적인 관계인가요, 아니면 희생적인 관계인가요? 제가 생각하는 ‘기여&...

  • 갈등을 즐기는 방법

    사람은 태어나서 눈을 감을 때까지 한 순간도 ‘갈등’을 경험하지 않고는 살 수가 없다. 갈등은 타인과의 갈등도 있지만 ‘자신과의 갈등’도 있다. 갈등을 왜면하거나 무시하거나 그대로 방치한다는 것은 자신의 삶을 방치하는 것과도 같다. 갈등은 인간을 성숙시키는 필수조건이다. 갈등은 또 다른 의미로 선택이다. 할건지 말건지, 무엇을 할 것인지, 어떻게 할 것인지, 왜 하는지 등 이 모든 것들은 갈등의 재료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