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끔 코스를 돌다보면 도그랙 홀이나 한쪽 방향에 OB 혹은 물이 있는 홀 들이 있다.

이런 홀들에서 똑바로 치려하다 오히려 보내서는 안되는 곳으로 공을 날려본 적이 있는가?

이럴때 드로우나 페이드를 구사 할 수 있다면  위험요소로 부터 코스공략이 한결 쉬워진다.

자신의 구질을 컨트롤 하기 위해서 다양한 방법들이 있지만

손쉽게 스탠스를 이용해서 구질을 만들어 보자.

페이드를 치기 위해서는 아웃-인 스윙패스

드로우를 치기위해 인-아웃 스윙패스를 그려야 한다는것은 알고있을 것이다.

하지만 이를 손으로 만들려 하면 생각한대로 구질이 나오지 않거나

악성구에 가까운 구질이 나오게 된다.

정상적인 스탠스를 취한상태에서 양쪽 발끝을 틀어보자

먼저 드로우는 아래사진처럼



양 발끝이 오른쪽을 향하도록 틀어준다.

그리고 인-아웃 스윙이 아닌 정상적인 스윙을 해준다.

이렇게 어드레스를 취하면 손으로 만들지 않아도 자연스러운 인-아웃 스윙패스가 나오게 된다.

페이드는 반대로 양발 끝을 왼쪽 방향으로 틀어준다.



좌.우 위험 요소를 피해야 하는 티샷을 할 경우 손으로 만들어 치는게 아니라 스탠스 방향을 틀어 자연스럽게 구질을 구사해 보자.

또 페이드나 드로우 중 한가지 구질을 원하는 골퍼라면 양발끝을 조정해서 자신의 구질을 확실히 구사 할 수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