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레슨을 하면서 많은 골퍼들의 스윙을 본다. 스윙을 볼때, 제가 보는 관점은 다운스윙시에 순차적으로  몸이 움직임이 이루어지는 지를 확인한다.

바비 존슨이라는 유명한 프로 골프선수는 이런 말을 하였다.

"오랜 세월에 걸쳐 스윙의 변화는 있겠지만, 그래도 포워드 스윙(다운스윙)의 동작 순서에는 변화가 없을 것이다."

이러한 것은 연구결과에 의해서도 나타났다. PGA와 LPGA 골프선수들이 다운스윙을 분석한 결과, 아래와 같은 그래프가 95%이상 만들어 졌다.



순차적 동작은 하체의 동작, 상체의 동작, 그리고 팔과 그립의 순서로 임팩시에 되돌아와야 한다.



 

골프 스윙을 만드는 과정에서 몸을 사용하여 지레의 수가 몇 개이든, 릴리즈를 어떻게 하든 간에 스윙을 만들게 된다. 골프스윙은 타이밍이 정확하여 스윙의 모든 요소가 정확한 순서로 결합되는 이른바 순차적 동작(Proper Sequential Motion, PSM)이 이루어져야 한다.

이러한 순차적 동작은 골퍼가 기대했던 것보다 멀리 나가는 것에 도움을 제공한다. 골퍼가 가지고 있는 힘을 최대한으로 사용하여 공을 멀리치려고 하지 않더라도, 조금의 노력으로 골프공을 멀리 치는 것이 효과적이라고 생각한다. 따라서 힘으로 강하게 치는 것이 아니라 골프스윙에 필요한 적절한 지레, 적절한 릴리즈, 적절한 타이밍과 함께 연동 시스템이 가장 효과적으로 작용한 때이다.

이 글을 읽는 독자들은 도미노 게임을 해 본적이 있을 것이다. 하나가 쓰러지면 나머지도 연달아 쓰러지도록 세워놓은 도미노들을 생각해보자. 도미노를 세울 때, 도미노가 제자리에 순서대로 배치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리고 모든 도미노가 쓰러지게 만들기 위해서는 처음부터 순서대로 쓰러져야 모든 도미노가 쓰러지게 된다.



도미노처럼, 스윙의 힘은 순차적으로 만들어져야 한다.



골프 스윙도 마찬가지다. 순서대로 동작이 만들어지는 것이 골프스윙을 만들어 내는 동작의 효율성을 제공한다.

골프스윙의 힘의 원천을 살펴보자. 일단 골퍼가 완전히 몸을 비틀어 백스윙 탑을 만들었다면, 스윙에 필요한 파워를 효율적으로 만들기 위해서는 일련의 연쇄적인 동작이 도미노처럼 수행되어야 한다.

순차적인 동작은 첫번째, 체중 전달에 필요한 발과 무릎의 동작,  두번째, 엉덩이와 하체의 동작, 세번째, 상체와 어깨의 동작, 마지막으로 팔과 손의 동작이 수행되어야 한다. 신체 부분이 정확하게 적절한 순서로 적절한 양으로 발사될 때 최선의 스윙이 만들어진다. 이러한 식으로 시간적 순서로 진행됨에 따라 각각의 부분이 스윙에 필요한 동작들이 합해져서 총체적인 힘이 나타나게 된다.

골퍼들이 임팩트를 만들기 위해서는 다운스윙시의 순차적 순서가 중요하다. 즉, 발과 무릎, 엉덩이와 하체, 상체와 어깨, 그리고 마지막으로 팔과 손의 순서로 동작이 만들어져야 한다.

많은 골퍼들이 힘을 쓰는 많이 쓰는데에 비해 거리가 나지 않는다면, 만약 탑스윙에서 임팩트로 되돌아오는 시에 순차적 순서가 5-4-1-2-3이라면 연동 시스템은 정확하게 사용되지 않고 있는 것이다. 그리고 타이밍이 맞지 않는다면, 많은 힘이 다른 곳에 사용되어 골프공에 전달이 되지 않을 것이다.

이번주는 다운스윙시에 순차적 동작이 만들어지는지 확인해보시기 바랍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