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에는 개발지로 수용되는 땅만 골라 투자하시는 분을 만난 적이 있습니다. 같은 땅이지만 투자를 하는 방식은 참 다양합니다. 다만, 그 방식이 다를 뿐. 이런 생각을 가진 분들의 근본적인 생각은 거의 비슷합니다. 못생긴 땅, 냄새 나고 오래된 건물이 있는 땅, 이런 땅들을 보며 무시하는 사람에게 이분은 말합니다. “겉으로 보이는 모습이 아닌, 숨어있는 그 땅의 가치를 찾으세요.” 수용되는 땅만 골라 몇억, 몇십억을 벌었다는 얘기에 많은 사람들의 눈빛이 반짝반짝! 그리고 이내 이런저런 질문들을 합니다. “~~할 위험은 없나요?” 걱정거리들만 쏟아내는 사람들을 보며 이분은 한 말씀 하십니다. “그냥 하지 마세요."

그렇습니다. 땅 투자에 관심 있는 사람들 중에는 혹은 이미 땅 투자를 한 사람들 중에는 거저먹으려는 마음을 가진 사람들이 참 많습니다. 돈을 벌고는 싶지만, 가능하면 위험은 감수하고 싶지 않답니다. 별 리스크 없이 돈만 훅 던져놓고 큰돈이 돌아오기를 바라는 것이죠. 어쩌면 이런 사람들 덕분에 땅을 비롯한 부동산 투자를 두고 불로(不勞)소득이라며 욕을 하는지도 모르겠습니다. 그건 주식도, 비트코인도 마찬가지일 겁니다. 별 공부없이 그냥 돈만 던져놓고 큰돈 벌기를 바라는 사람들이 정말 많습니다. 일명 묻지마 투자라고도 하죠. 혹은 시작한지 얼마 되지도 않아 나는 언제 안목이 생기냐고, 나는 언제 돈 버냐고, 조급해하는 사람들도 정말 많습니다.

얼마 전 땅 투자를 오래 하셨다는 어떤 분은 그러시더군요.“두려우세요? 당연한 겁니다. 돈이라는 것은 두려움와 함께 오는 겁니다.” 돈 번 사람들의 결과만 보며 부러워 하시는 것은 아닌가요?  그 결과만 부러워하지 마시고 그 사람들이 감내한 두려움이 무엇인지 잘 찾아보세요. 그리고 자신은 과연 그 두려움을 감내할 수 있는 사람인지 한번 곰곰이 생각해보세요. 또한 큰돈이 오기를 바라기 전에 나는 그에 합당한 대가를 충분히 치르고 있는지도 한번 곰곰히 생각해보세요.

아래는 몇 년 전, 어떤 분이 매입한 경기도의 한 땅입니다. 보이시나요? 공동묘지를 방불케하는, 묘지가 빼곡하게 들어서 있는 모습. 이런 땅을 6억이라는 돈을 주고 매입을 하셨답니다.

겉모습은 비록 좋아보인다기엔 다소 어려운 땅이지만, 이 땅 주변으로는 공장이 빼곡하게 들어차 있으며, 반경 약 1km 지점에는 아주 중요한 신설고속도로가 개통하면서 곧 만들어질 신설IC가 위치할 예정입니다. 아마 이분은 다른 사람들이 발견하지 못하는 이 땅의 숨은 가치를 찾은 것이 아닐까 싶습니다. 무덤 가득한 이 땅의 모습을 보며 물론 두려움도 크셨겠지요. 그러나 반대로 이 땅이 다른 좋은 땅과 비슷한 평가를 받게 되고, 올라갈 가치를 생각하며 그 두려움을 이겨낼 수 있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세상에 두려움 속에서 살고 싶은 사람이 누가 있을까요? 다만 두려움보다 더 큰 목표가 있기에 그 두려움을 이겨내려고 노력하는 것 뿐 일 겁니다. 뭔가를 얻고 싶다면서 두려움은 가능한 피하고 싶다면, 혹은 대가를 지불하기 싫으시다면, 그건 거저먹으려는 마음을 가진 겁니다. 그 마음을 버리기 전까지 땅 투자는 영원히 범접하기 어려운 대상일지도 모르겠습니다.

박보혜 한경닷컴 칼럼니스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