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골퍼들은 라운드를 할때 거의 대부분이 내기를 한다.

스트로크 오장, 스킨스, 뽑기 등등 그 종류도 헤아릴 수가 없다.

내기가 무르익어갈 즈음 일명 구찌라고 하는 훼방을 놓는 분들이 꼭 있기 마련이다.

그래서 상대방의 흐름을 끊어 버리던지, 스윙을 무너뜨리는 분이 있다.

그러나 그런 것들을 너무 노골적으로 하다보면 나중에 서로 얼굴을 붉히는 경우가 생긴다.


예전에 선배님들과 라운드를 하는데 한 선배가 후배가 공을 치려고만 하면 후배 뒤에서 연습 스윙을 같이 하면서 신경을 거슬리게 하는 분이 계셨다.

그래서 좀 멀리서 스윙을 하시라고 말하면 알았다고는 하지만 별로 고쳐지지가 않았다.

나는 그 후배가 안쓰러웠기에 선배를 조용히 무너뜨릴 수 있는 방법이 있다고 하며 "스윙을 칭찬해 주라"고 말해 줬다.


선배가 얄밉긴해도 선배님인데 직접적으로 훼방을 놓을수는 없으니 칭찬을 해드리기로 했다.

선배의 스윙중에 잘 하는 부분을 찾아서 그 부분에 대해서 칭찬을 해드리는 것이다.

예를 들어 백스윙때 손목콕킹이 잘 된다던지, 하체를 잘 잡는다던지, 다운스윙때 손목의 각도를 잘 유지한다던지...

어느 한 부분을 집중적으로 칭찬하는 것이다.


공을 잘 치는 분들은 스윙을 할때 별로 스윙에 대해서는 신경을 쓰지 않고 방향성만 생각하고 스윙을 하는 경우가 많다.

아니면 자신이 생각하는 한 가지만 생각하고 스윙을 하는데 거기에다 다른 부분의 잘 된 점을 이야기 해주면 그 다음 스윙부터는 그 부분을 생각하면서 스윙을 하게 되므로 리듬이나 템포가 달라지고 스윙이 갑자기 흔들리게 되어 있다.


그 선배님도 마찬가지였다.

프로인 나까지 거들어서 칭찬을 해드리니까 기분이 더욱 좋아지셨는지 얼굴표정이 급 밝아지셨다.

그러나 걱정한대로 스윙을 하면서 그 부분에 대해서 신경을 쓰며 스윙을 하게 되니 바로 티샷이 OB가 났다.

그 뒤로도 이상하다는 표정으로 스윙을 잡으려고 안간힘을 쓰시기는 했지만 한 번 흔들린 스윙은 바로 돌아오지를 않았다.


그날 전반에서는 후배가 돈을 잃었는데 후반홀에서는 역전을 해서 선배님의 돈을 조금 땄다고 하며 저녁을 사주었다.

그러면서 앞으로는 남들에게 칭찬을 아끼지 말아야겠다고 했다.


내가 레슨을 할때에도 잘 치던분에게 "스윙이 많이 좋아지셨다"고 칭찬을 해드리면 그 다음 샷은 분명히 미스샷이 나오는 확율이 높다.

그것은 더 잘하고 싶어지는 사람의 마음때문이기도 하다.


그러므로 여러분들에게 "스윙이 좋아지셨는걸요"라고 하는 분이 있으면 그 분이 자신을 경계하고 있다고 생각해도 된다? ㅎㅎ 물론 진심으로 말하는 분도 있다는 것을 잊으면 안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