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가끔 회원님들앞에서 눈을 감고 스윙을 하는 시범을 보일때가 있어요.
그러면 공이 잘 맞는답니다.


예전 어느 언론매체에서 두 프로들이 숏홀에서 눈을 감고 공략을 하는 미션을 수행하는 것을 본 적 있답니다.


두 분다 그린위에는 공을 올리지 못했어요.
심지어 공이 반뿐이 안날아간분도 있었답니다. 뒷땅을 때린것이지요.


왜그랬을까요?


그것은 스윙의 축이 무너졌기 때문입니다.
즉 머리가 들렸거나 많이 움직인 것이지요.


눈을 감고도 공을 잘 맞출수 있는 것은 반대로 어드레스때의 모양이 임팩트때에도 유지가 되었다는 증거이기도 합니다.


대부분의 아마추어분들의 경우 임팩트때 무리하게 공을 세게 치려다보면 머리의 높이가 올라가게 되지요.
이러한 경우에는 공을 친다는 느낌보다는 스윙의 궤도안에서 클럽을 자연스럽게 휘두르는데 공이 그냥 맞아준다는 느낌으로 연습을 하시는게 좋습니다.


공은 치는 것이 아니라 클럽을 휘두르는 길에 공이 맞아서 날아가는 것이에요.


눈을 감고 스윙을 하면서 머리의 위치와 높이를 느끼면서 스윙을 해보시는 것도 도움이 되실겁니다.


그리고 백스윙때에도 팔로만 클럽을 들어올리려다 보면 머리가 높게 올라간답니다.
백스윙은 팔로 들어올리는 것이 아니라 몸통의 꼬임에 의해서 백스윙이 이루어져야 하는 것을 잊지 마시기 바랍니다.


또 한가지의 오류로는 테이크백을 하면서 체중을 오른쪽으로 옮기려다 보면 머리가 먼저 오른쪽으로 많이 이동하게 되기도 하지요.


또는 머리를 너무 고정하려다 보면 역피봇의 형태도 발생하게 되므로 백스윙때에는 유연성이 떨어지는 경우 자신의 얼굴 반쪽 정도는 오른쪽으로 이동해도 좋으니 너무 머리를 잡으려고는 하지 마세요.


이상과 같이 좋은 스윙을 하기 위해서는 척추의 기울기와 무릎 그리고 머리의 위치를 잘만 지킨다면 무리없이 좋은 스윙을 하실 수 있을 겁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