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은 아마추어 골퍼들의 문제점중에 교정하기 어려운 부분이 바로 헤드업일 것이다.

헤드업의 경우 슬라이스나 뒤땅 비거리의 손실 등...
많은 부분에서 좋지 않은 결과를 가져오게 된다.


헤드업을 하는 골퍼들에게 많이 하는 말은 " 머리를 들지 마세요."다.
그러나 본인이 머리를 들려고 하지 않아도 머리가 들리는 경우나 고개가 속절없이 돌아가는 경우가 많다.


이렇듯 "헤드업"은 교정하기가 정말 어려운 것이다.


아래의 사진에서 보듯이 하면 지금까지의 "헤드업"은 없어질 것이다.
바로 다운스윙을 시작하면서 공을 쳐다보지 않고 자신의 오른발을 쳐다보는 것이다.
심한 경우 자신의 오른발 뒤꿈치를 쳐다보면 좋다.






어떻게 공을 보지 않고도 공이 맞을 수 있을까 생각하는 분들도 있을 것이다.


골프란 어드레스의 척추의 각도만 그대로 유지시키면 제일 좋은 자세이며 공은 무조건 잘 맞게 된다.
헤드업을 하지 말라는 말도 결국은 축이 무너지기 때문이다.
헤드업을 하게 되면 어드레스때의 축이 무너지게 되면서 공이 잘 맞지를 않고 방향성도 나빠지게 되는 것이다.


그러나 다운스윙때 자신의 오른발을 쳐다보게 되면 사진과 같이 축의 변화가 없게 되기 때문에 공의 방향성이나 비거리가 좋아지게 되고 멋진 팔로우 동작도 만들어 지게 된다.

이제부터는 다운스윙을 시작하면서 자신의 오른발을 쳐다 보라.

김덕환골프아카데미 원장 / 세인트나인 프로골프단 단장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