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드레스를 하면서 턱을 당기라던지 코로 공을 본다던지 공을 째려보라는 말을 많이 들었을 것이다. 


그러나 많은 아마추어들은 공을 치는데만 집중을 하다보니 마치 땅에 떨어진 동전을 주우려는 듯한 모습을 하게 된다.


고개를 푹 숙인채 어드레스를 한다.
고개를 들게 되면 공이 어른거리고 공을 잘 못보는 것 같기 때문이라고 한다.


그러나 이와 같은 자세는 스윙의 축을 무너뜨리고 헤드업을 하는 원인이 되기도 한다.


좀 더 쉽게 이해하기 쉬운 방법은 목을 약간만 세워주는 것이다.


그러면 척추각과 목이 일직선이 이루어지고 공을 최대한 늦게까지 볼 수 있게 되므로 임팩트가 더 좋아지게 되고 뒤땅을 해결할 수 있게 된다. 


또한 백스윙때에는 왼어깨가 턱밑으로 자연스럽게 들어올 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 주기도 한다.


고개를 숙이게 되면 왼어깨가 턱밑으로 들어오지 못하고 밑으로 떨어져서 들어오게 되고 또 왼어깨가 오른쪽으로 오기 위해서 턱을 들어올리기도 한다.


스윙축을 잘 잡기 이해서 이제부터는 목을 약간만 세워주는 느낌으로 어드레스를 하라.


여러분의 골프스윙이 할결 쉬워질 것이다.




스윙모델 : 권두욱프로 (세인트나인 프로골프단)

김덕환골프아카데미 원장 / 세인트나인 프로골프단 단장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