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윙을 하는데 힘을 빼기가 쉽지 않으시지요?
힘을 빼는데 걸리는 기간이 3년이란 말을 많이들 합니다.
그러나 그것은 힘을 빼는 방법을 모르기 때문에 나오는 말이지요.

대부분의 골퍼들의 경우 어드레스를 하고 힘을 빼라고 하면 그립을 너무 허술하게 잡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러므로 스윙도중 그립이 떨어지게 되고 백스윙때도 왼 손의 그립이 떨어져서 오버스윙의 원인이 되기도 하며, 오른손의 그립도 너무 약하게 잡은 결과 임팩트때 제대로 힘을 쓸수가 없게 되지요.

그러므로 그립은
약간 강하게 잡으시되 양 팔꿈치의 힘을 빼는 방법을 사용해 보시기 바랍니다.
팔로우스루때 왼팔의 로테이션이 잘 안되는 경우도 왼팔꿈치에 힘이 너무 들어가있기 때문에 잘 안되는 원인이 되기도 한답니다.
로테이션은 손목을 회전시키는 것이 아니라 임팩트가 이루어지고 양 팔꿈치를 중심으로 팔이 회전이 되어야 하는 것입니다.

이때 팔꿈치밑이 회전이 되지 않고 손목을 회전시키려다 보면 손목을 과도하게 사용하게 되어 부상과 훅성의 구질이 나오게 되는 것이지요.

그러므로 올바른 로테이션이 이루어지려면 양팔꿈치의 힘이 빠져 있어야 합니다.

어드레스를 한 다음 양 팔을 몸쪽으로 당겨보세요. 그러면 양팔꿈치가 쉽게 접히게 될겁니다. 그럴 정도로 힘을 빼셔야 해요.
대부분의 경우는 힘이 너무 들어가서 양 팔꿈치를 몸쪽으로 당기게 되면 뒤로 밀리게 된답니다. 이는 힘이 많이 들어가서 팔이 뻣뻣해져 있다는 증거입니다.

왼팔의 팔꿈치의 뼈가 안으로 들어가도록 가볍게 펴주기는 하되 힘은 분명히 빠져있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러면 스윙하는데 힘이 들어가지 않고 자연스럽게 3일만에도 힘을 빼고 하는 스윙을 하실 수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