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의 스윙은 백스윙과 팔로우의 크기를 같이 크게 하였지만 요즈음은 백스윙은 간결하게 하고 팔로우 동작을 크게 가져가는 추세이다. 그것은 야구투수가 공을 강하고 정확하게 던지기 위해서 백스윙은 간결하게 하면서 공은 끝까지 앞으로 끌고 나와서 던지는 것과 같다.

그러나 아마추어 골퍼들은 임팩트만 너무 강조하다보니 팔로우동작은 생략하는 경우가 많다. 스윙을 했을때 공이 너무 높게 뜬다던지 멀리 날아갈 것 같았으나 막상 페어웨이로 나가서 보면 남들보다 생각만큼 멀리 나가지 않은 것을 경험했을 것이다. 이러한 경우들이 팔로우 동작을 제대로 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팔로우 동작은 낮고 길게
공의 탄도가 높게 뜨는 골퍼들의 경우에는 임팩트가 지나면서 바로 왼손목이 꺽여서 클럽헤드가 위로 올라가기 때문이다. 이런 경우 거리의 손실을 가져오는 결과가 된다. 만약 7번 아이언으로 스윙을 했다고 가정했을 때 공의 탄도가 8번이 되면서 높게 뜨게 되어 거리의 손실을 가져오는 것이다.

따라서 팔로우 동작은 낮고 길게 보내야 한다. 왼 손목이 꺽이지 않도록 하고 양 손목이 교차되면서 클럽헤드가 공을 임팩트 하고 나서 잔디를 약 1cm 두께로 10cm이상의 디봇을 만들어 낼 수 있도록 낮고 길게 목표방향으로 보내야 한다.

왼쪽 어깨는 턱으로부터 멀리 떨어뜨려라
앞에서도 말한 바 있지만 헤드업을 하는 원인은 임팩트에서 팔로우 동작으로 가면서 왼어깨가 턱과 같이 돌아가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턱에서 왼어깨가 멀리 갈 수 있도록 하자 그러면 자연히 오른 어깨가 자신의 턱밑으로 오게 되어 헤드업을 방지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공을 친 뒤 헤드업을 하자
너무나 헤드업을 하지 않겠다는 의지가 강하게 되면 공을 치고도 끝까지 공이 있던 곳을 노려보다가 좋지 않은 피니쉬 자세가 나오게 된다. 그러면 언제 머리를 돌려야 하나? 그것은 공을 친 뒤 오른 어깨가 자신의 턱을 밀고 나갈 때 자연스럽게 공을 쫒아가도 좋다.

오른발 앞부분은 지면에 붙여라
팔로우 동작이 이루어지는 상황에서도 오른발 뒷꿈치는 들려있더라도 앞부분은 반드시 지면에 붙어 있어야 한다. 그리고 손의 위치가 10시 방향이 넘어가면서 앞부분이 회전되기 시작해야만 좋은 샷이 나올 수 있다. 아마추어 골퍼들의 경우 공의 방향이 좋지 않은 원인중의 하나가 바로 오른발을 제대로 잡아놓지 못하고 일찍 회전시키는데 있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

좋은 팔로우 동작을 위한 연습방법
실내연습장에서 연습을 하는 골퍼라면 메트에 세워져 있는 고무티로부터 약 20cm 뒤에 공을 놓고 스위을 하도록 하자. 공을 친 뒤 자신의 클럽헤드가 그 고무티를 맞추게 하는 것이다. 이때 고무티를 헤드가 맞추는 것을 꼭 눈으로 확인해야 한다. 그러면 헤드업도 고치고 공의 방향과 탄도도 좋게 만드는 1석 2조의 효과를 얻을 수 있게 된다.

또한 실외연습장에서 연습하는 골퍼의 경우에는 자동타석에서는 고무티를 맞출 수 없기 때문에 공 앞 20cm떨어진 곳에 또하나의 공을 놓고 자신의 고을 먼저 임팩트 한 뒤 앞에 놓여져 있는 공도 같이 치고 나가는 연습을 하면 같은 효과를 얻을 수 있게 된다.

이제 스윙의 결과물인 피니쉬 동작에 대한 레슨만이 남아 있다. 그리고 나도 머리를 얹으러 가는 라운딩 날짜가 잡혔다. 영종도에 있는 골프장이란다. 골프입문 3주만에 나간다는 것이 꿈만 같기도 하면서 벌써부터 긴장이 되기도 한다. 좋은 라운딩이 되어서 기쁜 마음으로 이 곳에 글을 올렸으면 좋으련만......

위의 내용에 대하여 궁금한 사항이 게신 분께는 메일과 원포인트 레슨 또는 필드레슨을 통하여 성심껏 답변해 드리겠습니다.
kimpro2708@hanmail.net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