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닷컴 더 라이피스트
지금까지 몇 차례에 걸쳐서 척추의 기울기 부분에 대해서 연재를 하고 있다.
그만큼 골프스윙에 척추의 기울기는 매우 중요하다.
잘못된 움직임으로 인해 나쁜 결과를 초래하기 때문에 잘 알고 대처한다면 누구나 굿샷을 만들수가 있다.
[김덕환 칼럼] 골반의 움직임

골반의 위치에 클럽을 대고 백스윙의 동작을 해보자.
위의 사진과 같이 그립의 끝은 위로 올라가고 클럽헤드 부분은 밑으로 내려오게 된다.
그렇게 되면 오른쪽 골반은 뒤로 빠지게 된다.
그러면서 골반이 회전이 되는 것이다.

어드레스때 척추가 앞쪽으로 기울어져 있기 때문에 수평으로 회전을 한다고 해도 사진과 같이 양쪽 골반의 높낮이가 다르게 나오게 된다.
[김덕환 칼럼] 골반의 움직임

위의 사진은 임팩트를 하고 팔로우스루로 나가는 동작이다.
이때의 동작은 백스윙과는 반대로 그립의 끝이 아래로 내려오고 클럽헤드 부분이 위로 올라가게 된다.
그렇게 되면 척추의 기울기가 어드레스때의 기울기를 그대로 유지하게 된다.
이때 그립의 끝이 공이 있던 자리를 지나서 클럽의 헤드부분 보다 조금 더 앞으로 나오도록 한다면 많은 골반의 회전을 만들수가 있다.

대부분의 아마추어 골퍼들의 모습은 오른쪽 골반이 아래로 내려오지를 못하고 높아지게 되면서 슬라이스와 탑볼을 치기도 한다.

공을 많이 치는 것 보다는 사진과 같이 클럽을 골반에 올리고 백스윙과 임팩트 자세를 쉬지않고 반복하게 되면 많은 도움이 될 것이다.

<한경닷컴 The Lifeist> 김덕환

"외부 필진의 기고 내용은 본지의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독자 문의 : the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