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닷컴 더 라이피스트
많은 아마추어 골퍼들이 레슨을 받으면서 중요하게 생각하는 부분은 백스윙과 임팩트 자세일 것이다.
백스윙이 잘못 되면 공이 잘 안맞는다고 생각하거나 임팩트가 잘못 되지 않게 하려고 많은 시간을 투자하고들 있다.

그러나 그냥 지나치기 쉬운 부분에서 아주 중요한 결과가 나오기도 한다는 것을 알고 있으면서도 잘 지켜지지가 않는 부분이 있다.
그것은 바로 '리코킹' 동작이다.

공을 치고나면 어떻게 되겠지!
일단은 공을 맞춰야지! 등의 생각이 먼저 들게되면 팔로우스루 동작은 관심밖의 일이 되고 만다.

그러나 공의 비거리나 방향성에는 공이 맞는 순간부터가 더 중요하다고 볼 수 있다.

LPGA에서 현재 활약하고 있는 여자 프로 중에 임팩트후에 클럽이 어떻게 나가게 해야 하는지에 대해서 집중적으로 연습을 한다고 말한 프로도 있다.
[김덕환 칼럼] 지나치기 쉬운 리코킹 동작

위의 사진은 대부분의 아마추어 골퍼들이 잘못 하고 있는 동작의 한 예이다.
이 사진을 보는 순간 "어! 나랑 동작이 똑같네."라고 생각하는 골퍼들이 많을 것이다.

일단 양팔을 보면 오각형의 모양이 나와 있다.
그리고 왼팔이 오른팔보다 위에 있게 되고 양손도 거의 비슷한 위치에서 그립을 잡고 있으며 팔과 샤트트가 거의 일자로 되어 있다.

이러한 동작은 허리의 회전보다는 상체가 먼저 회전을 하는 경우가 많으며 양팔의 힘이 많이 들어가서 클럽을 휘두르지 못한 결과이다.

클럽을 목표방향으로 던지라는 말의 반대 동작인 클럽이 날아갈까봐 손으로 꽉 잡고 있는 모양이다.
[김덕환 칼럼] 지나치기 쉬운 리코킹 동작

위의 사진은 올바른 리코킹의 동작이다.
오른팔 밑으로 왼팔이 약간 보이게 되고 오른손이 왼 손위로 올라가 있는 동작.
그리고 그립의 끝은 지면을 향하도록 되어 있다.

이러한 동작이 나오기 위해서는 어드레스때의 양팔의 힘과 그립의 힘이 스윙을 하는 동안 변하지 않도록 해야 하고 임팩트후에 오른팔이 목표방향으로 낮고 길게 향하도록 하며 양팔이 왼쪽 가슴높이에 다달을때까지 시선을 공이 있던 자리에 두고 있으면 도움이 된다.

그리고 많이 실수를 하는 포인트가 왼손 엄지손가락의 힘이다.
다운스윙을 내려올때 왼손 엄지손가락으로 그립을 꽉 눌러잡는 분들이 많다.
그러면 사진과 같이 손목이 리코킹이 되기는 어렵게 된다.

그러므로 왼손 엄지손가락 부분의 힘을 거의 없도록 만들어야만 손목의 리코킹이 쉽게 만들어 진다.

이 동작을 연습하기 위해서는 백스윙과 팔로우스루 동작을 가슴높히 까지만 하면서 클럽을 좌우로 휘두르면 좋다.
일명 L to L 동작으로 클럽이 양쪽으로 90도 각도까지만 올라가게 하면서 그립의 끝이 지면을 바라보도록 하는 동작이다.

<한경닷컴 The Lifeist> 김덕환

"외부 필진의 기고 내용은 본지의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독자 문의 : the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