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닷컴 더 라이피스트
필드레슨을 나가 보면 대부분의 아마추어 골퍼들의 실수는 백스윙때나 임팩트때 축의 고정이 잘 안되고 몸이 들린다는데 있다.
그래서 탑볼도 나오고 슬라이스도 많이 발생된다.

백스윙때 머리가 들리는 이유는 클럽을 팔로 들어 올려야 한다는 생각 때문이다.
그러지 않으려면 어깨의 회전으로만 한다던지,
왼어깨가 턱 밑으로 들어가는 느낌이라던지,
오히려 백스윙때 몸이 더 숙여지는 느낌이라던지 등등의 방법이 많다.

그러나 이번은 이마를 고정하는 방법으로 백스윙때에도 머리가 들리지 않고 임팩트때도 정타를 칠 수 있는 방법을 알아보자.
[김덕환 칼럼] 정타를 만드는 이마 고정 연습

우선 어드레스때 사진과 같이 이마를 가상의 벽에 고정을 시킨다는 느낌으로 하고 백스윙때에도 이마가 그 가상의 벽에서 떨어지지 않도록 한다.

그렇게 백스윙이 되면 골퍼 자신이 몸에서 느껴지는 것이 있을 것이다.
그러한 상황에서의 몸의 근육을 잘 기억하도록 한다.
[김덕환 칼럼] 정타를 만드는 이마 고정 연습

사진과 같이 다운스윙을 할때에도 백스윙때 고정되어 있던 이마가 가상의 벽으로 부터 떨어지지 않도록 하며 임팩트를 한다.

만약 이마가 벽에서 떨어지게 되면 머리가 위로 들리는 현상이 나오면서 탑볼도 나오고 슬라이스가 되기도 하는 것이다.

그러나 이마를 너무 오랫동안 고정을 하고 있으면 팔로우스루 동작이 잘 안되게 되므로 임팩트가 되고 오른쪽 어깨가 자신의 목과 턱을 밀고 목표방향으로 나갈때에는 이마도 함께 회전해야 한다.

처음에는 벽에다 이마를 대고 빈스윙으로 연습을 하면 좋다.
그리고나서 연습을 할때에나 라운드를 할때에도 가상의 벽을 만들고 그 벽에 이마를 고정하는 느낌으로 해보자

놀라운 경험을 하게 될 것이다.

<한경닷컴 The Lifeist> 김덕환

"외부 필진의 기고 내용은 본지의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독자 문의 : the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