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니는 올해 역대 최고인 기본급의 약 7개월분의 보너스(주임 등 계장 미만 기준 252만 7천엔)를 지급한다고 밝혔다.

이는 노조 요구보다도 높은 것으로 2021년 3월 연결 순이익이 처음으로 1조 엔을 돌파했다.

코로나 팬데믹으로 휴교와 재택근무 인구가 증가하면서 가정용 게임기 ‘플레이 스테이션 5’와 애니메이션 ‘귀멸의 칼날’의 대히트 등 20년 만의 최고 이익 갱신으로 V자 회복이라 전했다.

한편 일본의 기업들은 1년에 2번(여름과 연말) 상여금을 지급하는 문화가 있다.

한 헤드헌터 업체의 분석에 의하면 소니의 평균 연봉은 1057.1만 엔(2020년 기준)으로 일본 평균 연봉의 2.1배로 나타났다.

이처럼 연봉이 높은 이유는 성장전략에 필수적인 인재 육성과 유출을 막기 위한 전략으로 중국 등 글로벌 기업으로부터 치열한 이공계 전공 인재 경쟁 속에서 성장 전략의 중추가 되는 IoT (사물의 인터넷), AI (인공 지능) 등을 개발하는 IT 인재 확보를 위해 올해도 졸업자 채용을 33% 증가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특히 기존 전기산업 외에 게임이나 음악 사업이 소니 고유의 전략으로 변신하고 있는 것도 주목할만하다.

Cona KIM / JAPAN NOW 편집장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