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롤로그>

과거 로맨스 영화에서 연인들의 해피엔딩을 당연히 기대하곤 했다. 하지만 세상이 바뀌면서 새로운 형태의 다양한 사랑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뮤지컬 영화< 라라 랜드(La La Land), 2016>에서 각자의 꿈을 향해 열정을 갖고 달려가던 주인공들은 사랑의 에너지를 아낌없이 주고받으며 마침내 자신만의 열정 가득한 삶을 찾아낸다. 이렇듯 사랑은 상대에 집착하고 구속하는 것이 아닌 상대가 자신의 꿈을 찾아갈 수 있도록 큰 힘을 주는 것이라는 것을 깨닫게 된다.

< 영화 줄거리 요약>

재즈 피아니스트 세바스찬(라이언 고슬링 분)과 배우 지망생인 미아(엠마 스톤 분)는 처음에는 비록 끌리지 않았지만, 각자의 가슴속에 있는 뜨거운 열정과 꿈을 발견하고 사랑에 빠지게 된다. 미아를 위해 안정적인 생활을 원했던 세바스찬은 정통 재즈를 추구하던 원래의 꿈 대신 현대화된 재즈를 하자는 키이스(존 레전드 분)의 제안을 받아들인다. 미아는 그런 세바스찬에게 꿈을 버렸다고 비난하며 헤어지게 된다. 미아는 오디션에 계속 도전하지만, 행운은 따르지 않고 결국 꿈을 포기하고 만다. 하지만 세바스찬은 미아에게 맞는 역을 찾는다는 전화를 받고 헤어진 그녀를 어렵게 찾아내 오디션에 참여하게 하고 결국 미아는 좋은 기회를 잡게 된다. 5년의 세월이 흐른 어느 날 미아는 꿈꾸던 배우가 되고 세바스찬도 자신이 원하던 재즈바를 차리고 원하는 음악을 하게 되지만 함께 하지는 못한다. 어느 날 미아는 남편과 거리를 지나다 자신이 지어준 재즈클럽의 이름이 붙은 < Seb’s>를 보고 들어가게 되고 그곳에서 피아노를 치는 세바스찬을 보게 된다. 젊은 날 뜨겁게 사랑하고 꿈을 응원하던 그들이었지만 이제는 각자의 꿈을 완성하고 그 길로 걸어가게 된다.

< 관전 포인트>

A.라라 랜드란?

꿈을 꾸는 사람들을 위한 별들의 도시 La La는 LA(Los Angeles)를 상징한다. 영화에서 주인공 연인들이 현실 속에서 이룰 수 없는 자신들의 낭만과 꿈을 순간적으로 판타지 영화처럼 상상의 세계 속에서 꿈과 사랑을 아름답게 만들어내는 장면이 무척 아름답다. 이 영화는 아카데미 6개 부문 < 여우주연상, 감독상, 촬영상, 미술상, 음악상(저스틴 허위츠), 주제가(City of Stars)> 상을 받았다.

B.주인공 배역의 배경은?

미아역에는 애초 ‘엠마 왓슨’이 물망에 올랐으나 < 미녀와 야수> 출현으로 ‘엠마 스톤’이 캐스팅되었다. 세바스찬역에는 < 위플래쉬>의 마일즈 텔러가 출연료 문제로 ‘라이언 고슬링’이 캐스팅되었고 재즈 피아니스트를 소화하기 위해 3개월간 매일 4시간씩 피아노 레슨을 받아 대역 없이 소화해내는 열정을 보였다. 키이스의 밴드에서 ‘Start a Fire’의 연주 시 라이언 고슬링이 왼손을 바지 주머니에 넣고 오른손만으로 피아노를 열정적으로 연주하는 장면이 인상적이다.

C.세바스찬이 미아에게 말한 재즈의 매력은?

세바스찬은 ‘재즈가 싫다’라는 미아에게 재즈바에 데려가서“재즈는 보통의 편안한 음악이 아니라, 한 곡이 진행되는 와중에도 모든 악기가 각자 번갈아 가며 끊임없이 자신의 목소리를 내며 타협하고 경쟁하는 것(음악으로 펼치는 격렬한 대화)이 재즈가 갖는 낭만의 근원’이라고 말한다. 삶도 단순히 현실에만 안주하지 않고 격렬하게 자신이 원하는 것을 말하며 서로 부딪치기도 해야 그 안에서 낭만도 발전도 기대할 수 있다. 현재에 타협하면 할수록 재즈와 꿈은 꽃을 피우지 못하고 죽어가기에 자신은 재즈의 부활을 꿈꾸고 있다고 말한다.

D.< 라라랜드>가 영감을 얻은 영화는?

< 사랑은 비를 타고, 1952>, <쉘부르의 우산, 1964>, <로슈포르의 숙녀들, 1967>, < 부기 나이트, 1997> 같은 고전 뮤지컬 영화에 영향을 받았지만, 직접적으로 존경을 바치는 영화는 제임스 딘 주연의 < 이유 없는 반항, 1955>이다. 배우를 꿈꾸던 미아가 아직 < 이유 없는 반항>을 못 봤다는 걸 안 세바스찬은 리알토 극장에서 같이 보다가 영화가 끊기자, 제임스 딘이 가던 ‘그리피스 천문대’로 이동해서 푸코의 진자가 움직이고 천체망원경이 있는 그곳에서 지구와 우주를 넘나들며 환상과도 같은 사랑과 꿈을 시작한다. 제임스 딘과 함께 생활하며 그에게 피아노를 가르쳐 줬던 로젠만은 제임스 딘이 그를 엘리아 카잔에게 소개해 < 에덴의 동쪽, 1955>의 음악감독을 맡게 되면서 영화음악 작업을 시작했고, 같은 해에 제임스 딘의 대표작 < 이유 없는 반항>의 음악을 만들면서 유명해졌다.

E.미아의 꿈을 항상 공감하던 세바스찬이 준 선물은?

평소 세바스찬은 미아에게 오디션에 집착하기보다는 원래 그녀가 좋아했던 대로 스스로 이야기를 각본으로 쓰고 일인극을 하며 자신의 꿈을 실현해가는 혁명적인 길을 가라고 조언한다. 그 이후 여러 번의 오디션 실패에서 미아는 꿈을 접지만, 항상 미아의 꿈을 응원하던 세바스찬은 그녀의 일인극 공연을 본 캐스팅 디렉트에게서 미아의 오디션 제의가 오자, 그녀가 있을법한 델 프라도 도서관 앞에서 경적을 크게 울려 미아를 찾아내고 그녀를 캐스팅 장소로 데려가고 그녀는 그 오디션을 통해 마침내 유명한 배우로 성장하게 된다.

F.현대인의 사랑과 결혼관이 달라지는 영화는?

박보영 주연의 < 너의 결혼식, 2018>에서 청춘 시절 불같이 사랑했지만, 회복 못 할 갈등에 직면한 연인들은 서로의 행복을 위해 헤어지고, 여주인공이 다른 남자와의 결혼을 위해 웨딩드레스를 입고 새로운 출발을 하는 장면에서 애잔하지만 삶은 계속되어야 할 무한궤도와 같은 여정이기에 상처를 치유하는 현실적 대안이라는 공감이 가기도 한다.

< 에필로그>

< 라라 랜드> 속 연인은 인생에서 가장 빛나는 순간 만나 서로가 가지고 있는 꿈을 열렬히 응원하고 힘이 되어 주며 자신만의 별로 떠나게 도와준다. “사랑한다면 영원히 함께”라는 공식은 이제 “사랑은 꿈의 성취를 위한 에너지 충전소”임을 알려준다. 위대한 드러머의 꿈을 그린 영화< 위플래쉬, 2014>에서 주인공 앤드류는 “일과 사랑은 동시에 쟁취할 수 없는 것”이라고 말하기도 한다. 사랑하는 사람의 꿈을 응원하고 완성해주고 살고 싶은 별로 떠나 보내주는 애틋한 사랑은 시간이 흐른 후에 성숙해진 인간이 가질 수 있는 아름다운 추억이 될 것이다. 세바스찬의 말대로“사랑은 볼 수 있을 때마다 보는 수밖에, 그냥 흘러가는 대로 가보자”처럼 꿈을 위해 미완성으로 남겨둔다.

서태호 한경닷컴 칼럼니스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