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세 어린 후배와 2년 전에 재혼을 하신 80세 초반의 교수님께서 저술활동으로 바쁘다는 기사를 읽고 느낀 바가 많다.(조선일보, 2021. 3. 16)

나는 처음 만나는 사람들 특히, 여성들에게 나이나 종교, 고향 등을 묻지 않는다. 시간이 지나면 저절로 알게 되지만, 끝까지 몰라도 문제는 되지 않는다. 나이와 고향은 별로 중요하지 않기 때문이다. ​

네팔, 몽골, 베트남 등에서 온 공무원과 인도네시아 교장선생님들께 몇 차례 강의를 하면서 배우고 느낀 점이 더 많다. 특히, 영어를 잘 못하는 공무원이 외국인들에 대한 교육과정을 소개해 주는 걸 보면서 한국의 교육방식과 공직자의 문화수준에 대해 생각해 보았다.

​글로벌무대에서 경쟁하는 전문가들은, “문화에 대한 상호 이해와 글로벌 마인드(Cross-Cultural Awareness and Global Mindset)가 있고, 글로벌 비즈니스 미팅과 협상기술(Global Business Meeting and Negotiation Skills)을 갖추고 있다. 특히, 세계 시장에서 비즈니스를 하기 위해 서로 다른 문화권의 인재들과 협력할 줄 알고, 상호 교류와 의사 소통(Business Correspondence and Communication) 역량을 갖추었으며, 글로벌 비즈니스 매너와 에티켓(Global Business Manner and Etiquettes)”[“International Business, The Challenge of Global Competition”, Ball McCulloch, IRWIN 참조]이 있다.

​이런 역량과 자질들을 “소프트 스킬(Soft Skills)”이라고 한다. 이런 기술은 정규대학에서 배우기 힘들고, 아무 교수나 강사가 가르쳐 주는 게 쉽지 않으며, 책으로 익숙해지기는 더욱 어려운 감각들이다.

​뉴욕 증시에 직접 상장을 해서 100조원의 가치를 얻은 쿠팡, 세계 최고의 K-POP으로 두각을 나타낸 BTS, 세계 조선산업의 선두를 놓치지 않는 조선산업의 리더들의 공통점은 무엇일까? 누구나 알 수 있는 글로벌 시장 도전이나 경쟁력 강화전략뿐만 아니라 구체적인 “글로벌 비즈니스 역량(Global Business Skills)”을 갖추었다는 점이다.

​고위공직자들은 물론 특정분야에서 일하는 전문가들에게 “필요한 역량과 자질”은 국어 영어 수학도 중요하지만, 서로 다른 문화를 존중하면서 다양한 인재들과 어울릴 수 있는 유연성과 회복력(Diversity, Flexibility and Resilience)등이 더욱 중요한 시대이다.

그런 사람들과 어울릴 수 있는 “인간 관계 관리와 소통능력(Human Relationship and Communication Skills)”의 중요성은 말할 필요도 없다.

홍석기 한경닷컴 칼럼니스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