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밥이 자연스러운 일본에선 예전부터 식당을 포함한 다양한 종류의 1인 전문점들이 영업하고 있다.

‘야키니쿠’라고 불리는 1인 고깃집도 여러 곳 있는데 기존과는 다르게 ‘불고기 패스트푸드’ 형식의 ‘야키니쿠 라이크’ 가 최근 주목받고 있다.

이곳의 특징은 1인 전용 무연 로스터 앞에 앉아 스마트폰을 이용해 고기를 주문한다.
소스, 물수건, 젓가락 등은 좌석에 모두 준비돼 있어 종업원의 도움이 필요 없다.

개업 초기에는 계산을 카운터에서 했지만 최근에는 이것마저도 고객이 단독으로 계산하는 시스템이다.

무연 로스터는 환기기능이 갖춰져 2분 30초를 가동하면 앞에 손님이 나간 후 고기 구운 냄새는 물론 공기를 순환시켜 밀폐 환경을 방지해 주기 때문에 코로나 시대에 더욱 인기가 있다.

[평균 회전율 18~19회]

고객이 좌석에 앉아 스마트폰을 이용해 주문하면 30초 안에 고기와 샐러드 등 음식이 도착한다.  1인 고객이다 보니 먹는 것에만 집중하기 때문에 일 평균 회전율은 18~19회다.

[일본식 모닝맥 등장]

공격적인 영업 전략도 돋보인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의한 긴급사태 선포로 수도권 음식점은 오후 8시까지로 영업시간 손실 보존을 위해 터미널과 역 근처 점포들은 오전 9시부터 ‘아침 불고기’를 판매하기 시작했다. 일종의 일본식 모닝 맥의 개념이다.

가격은 500엔(세금 별도)으로 고기 덮밥으로 유명한 요시노야 아침 정식 368엔, 맥도널드 모닝맥 300엔에 비해 다소 비싸지만 풍부한 단백질은 섭취한다는 측면에서 비싼 가격은 아닌 것 같다.

[밥과 김치 무제한 메뉴도]

반찬을 따로 주문해야 하는 일본에서 김치값은 비싸다. 밥을 시키면 국이 따라나오는 한국과 달리 된장국을 비롯한 국 종류도 별도 주문해야 한다.

이달 초에 등장한 ‘메가하라파운더’ 세트는 1파운드(약 450g)의 고기에 공깃밥과 김치 그리고 국이 무한 리필되는 서비스로 1,740엔이다. 고기는 소금 양념 안창살, 갈빗살, 이베리코 돼지 등 3종 세트로 나온다.

[채식자를 위한 식물성 대체 고기 메뉴]

단백질이 육류에 비해 2배가 많은 식물성 대체 고기 메뉴도 등장했다. 일반 불고기에 비해 지방은 절반이고 단백질은 두 배 많은 콩을 원료로 만든 식품으로 고기를 못 먹는 채식가나 단백질 보충을 원하는 고객들에게 인기 있다.

“야키니쿠 라이크”는 금년 1월 홍콩에 1호점을 오픈했으며 현재 일본에 50점포, 대만 4점포, 인도네시아 4점포, 싱가포르에서 1개 점포를 운영 중이다.

자영업 가운데도 특히 음식점이나 술집이 경영에 어려운 것은 모든 국가의 공통적인 현상이지만 뉴노멀 시대를 대비하는 아이디어로 확장세를 넓혀가는 “야키니쿠 라이크”의 경영 방식은 눈여겨볼 만하다.

김정욱 프리 저널리스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