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바이러스는 2021 채용시장을 어떻게 바꿀 것인가?

많은 기업이 채용 계획을 연기하거나 취소하면서 고용 절벽에 내몰린 취준생들은 전례 없이 힘든 나날을 보내고 있다. 코로나19는 이제 우리의 일상을 넘어 채용시장의 판도까지 막대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 하지만 ‘채용의 판’이 완전히 뒤집힌 상황 속에서도 우리는 일하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 구직자들은 희망의 끈을 놓지 말고 채용 트렌드를 숙지하고 있어야 원하는 일자리를 얻을 수 있고 기업은 미래의 성장 동력인 인재들을 확보할 수 있는 것이다.

커리어 코치이자 채용 전문가인 윤영돈 저자는 《채용 트렌드 2021》에서 다년간의 취업 현장 경험과 최신 자료를 바탕으로 코로나로 인해 급변하는 채용시장의 흐름을 10가지 키워드로 정리하여 국내외 채용 동향과 함께 소개한다. 코로나 팬데믹으로 개인들은 이미 재택근무와 리모트 워크를 병행하면서 일과 가정을 통합하였고, 주요 대기업들은 공채 대신 수시·상시채용으로 화상면접을 통해 직원을 선발하는 중이다. 또한 멀티커리어리즘 시대가 되면서 여러 가지 직업을 통해 다양한 기회가 생겨나고 있기도 하지만, 취업을 앞두고 있었던 Z세대는 코로나로 인해 가장 큰 타격을 받는 상황이다.

채용 트렌드는 일시적 유행이 아니라 지속적인 특성이 있다. 취업을 위해 일시적으로 채용 트렌드를 알아야 하는 것도 있지만 취업 이후에도 채용시장의 흐름을 계속 주목한다면 새로운 기회를 잡고 성과로 연결할 수 있다. 지금까지 세상은 계속 변해왔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다. 그리고 우리는 앞으로도 계속해서 일해야 한다. 그러자면 이 책에서 제시하는 채용 트렌드를 통해 코로나가 바꾸는 세상을 계속 주시하면서 앞으로 새롭게 일어날 변화를 예측하고 지각 변동에 대비해야 할 것이다.



2021년 채용 트렌드에 주목해야 하는 이유

코로나19로 가장 조명받는 채용 트렌드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Digital Transformation으로 실현되는 리모트 워크다. 코로나19가 지속되면서 일하는 방식에도 많은 변화가 진행됨에 따라 구직자 못지않게 기업의 채용담당자들까지 큰 혼란을 겪고 있다. 이제 새로운 일하는 방식을 모르면 채용시장에서 낙오할 수밖에 없다. 구직자는 물론이고 기업도 새로운 방식에 적응하고 대비해야 한다. 채용시장에 불어닥친 급격한 변화로 혼란을 겪는 취준생들은 최신 정보를 통해 목표로 하는 기업을 잘 선택하고 채용담당자들은 급변하는 현실을 바탕으로 통합적인 기준으로 인재를 살펴보는 안목을 가져야 한다.

코로나가 바꾼 채용 트렌드 10대 키워드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2021년 기업 생태계에도 지속적인 변화가 전망된다. 우선 ‘공채의 종말’이 예상되는 가운데 수시채용과 상시채용이 등장하고 있다. 또한 접촉을 꺼리는 비대면 채용이 늘어나면서 구직자들은 랜선 라이프로 취업 정보를 얻고 기업은 화상면접으로 만나는 방식을 선호하는 추세다. 한동안 일과 삶의 균형을 외치던 분위기는 일과 삶을 하나로 묶는 ‘워라인 Work & Life Integration으로 옮겨가고 있으며, 과거에는 한가지 업무에만 전념했다면 이제는 여러 다양한 직업을 통해 인디펜던트 워커로 성장하는 멀티커리어리즘 시대가 된 것이다. 밀레니얼 시대와 함께 앞으로 채용시장에서 주목해야 할 세대는 디지털 네이티브로 성장한 젠지GenZ 세대다. 기업은 그들을 고용하기 위해서 기존과는 다른 채용 계획을 수립 중이며 조직을 효율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헬릭스 경영으로 새판 짜기를 하고 있다. 그 외에도 불특정 다수보다는 우리끼리 비즈니스를 선호하는 프라이빗 이코노미가 등장하고 자녀에게 의지 않는 신중년 세대인 시니어 노마드 가 등장하는 등 이 책에서는 2021년 채용시장의 흐름을 주도할 10가지 키워드가 자세히 소개된다.

업종별 현황 분석으로 2021 채용시장을 전망하다

코로나로 인해 채용시장의 앞날이 불투명하다. 일자리가 줄고 취업 위기가 계속되면 구직자들은 의기소침해지기 쉽다. 불황기에 기업은 긍정적이고 밝고, 당당하고 투지에 넘치는 인재를 원하기 마련이다. 우울하고 어두운 소식이 이어져 힘든 상황 속에서도 취준생들은 자신감을 유지해야 한다. 이럴 때일수록 목표를 분명하게 정하고 지원 업종에 대해 꼼꼼히 분석하고 준비하는 태도가 필요하다. 지원 기업의 분석을 위해서는 기업의 인재상을 먼저 알아야 한다. 기업의 특성을 담고 있는 것이 바로 업종이다. 요즘 기업들은 구직자의 직무분석 능력을 중요하게 여기므로, 구직자는 지원하는 기업이 현재 하는 일과 비즈니스를 파악해야 한다. 업종을 알고 직무분석을 하면 구직자의 경쟁력은 더욱더 향상될 것이다.

윤영돈 한경닷컴 칼럼니스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