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前) 하버드 심리학과 교수이자 현재는 토론토 대학의 교수로 재직 중인 조던 피터슨 교수는 그의 저서 ’12가지 인생의 법칙’이라는 책을 통해 인생을 살면서 꼭 실천해야 할 법칙을 설명하고 있다.

1. 어깨를 펴고 똑바로 서라.
2. 당신 자신을 도와줘야 할 사람처럼 대하라.
3. 당신에게 최고의 모습을 기대하는 사람만 만나라.
4. 당신을 다른 사람과 비교하지 말고 오직 어제의 당신하고만 비교해라.
5. 아이를 제대로 키우고 싶다면 처벌을 망설이거나 피하지 말라.
6. 세상을 탓하기 전에 방부터 정리하라.
7. 쉬운 일이 아니라 의미 있는 길을 선택하라.
8. 언제나 진실만을 말하라. 적어도 거짓말은 하지 말라.
9. 다른 사람이 말할 때는 당신이 꼭 알아야 할 것을 들려줄 사람이라고 말하라.
10. 분명하고 정확하게 말하라.
11. 아이들이 스케이트보드를 탈 때 방해하지 말고 내버려 두어라.
12. 길에서 고양이와 마주치면 쓰다듬어 주어라.

12가지 법칙을 보면 사소한 내용이라고 할 수 있지만 ‘인생을 바꾸는 교수’ 라는 별칭을 가진 그의 세계관을 들여다보면 결코 사소하지는 않은 것 같다. ‘인생의 절대적인 진리는 인생 자체가 고통이요, 인간은 언젠가는 병들어 죽는다는 사실을 피할 수 없다’ 고 주장한다. 결국 사람은 태어나자마자 죽음이라는 종착지를 두고 살아가게 되며 이 과정을 지나는 가운데 인생은 혼돈(chaos)과 질서(order)가 둘러싸이는 과정을 반복하게 된다는 것이다. 질서는 익숙한 것이지만 반복하다 보면 삶이 지루하게 되고 그렇다고 해서 너무나 새로운 것을 하면 불안이라는 혼돈이 찾아오게 된다는 것이다. 인생이라는 의미는 이러한 질서와 혼돈의 경계선 상에 있으며 우리는 조화로운 경계를 찾아야 한다고 하였다.

저서의 흥미로운 점은 피터슨 교수의 세계관이 동양(東洋) 사상인 도교(道敎)의 근본원리인 음양(陰陽)의 상관관계를 인용하고 있다는 것이다. 음(陰)과 양(陽)은 서로 대립하는 속성을 가진 기운으로 만물의 생성과 소멸이라는 변화가 이것에 의해 발생하니 질서와 혼돈의 경계를 타계하기 위해서는 검증된 법칙이 있어야 하고 타인과 공유할 수 있는 법칙이어야 한다고 하였다. 혼돈과 질서 음과 양의 경계선 상에서 삶의 의미를 찾기 위해서 또 그곳에서 잘 있기 위한 지침이 바로 ‘12가지 인생의 법칙’이라는 것이다.

피터슨 교수의 12가지 인생의 법칙을 자세히 살펴보면 선택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음을 알 수가 있다. 저자의 메시지는 삶의 매 순간마다 선택으로 경험하게 되는 혼돈과 질서가 만들어내는 고통과 행복의 편차(偏差)를 이러한 인생 법칙을 통하여 최소화시킬 수 있는 마음 자세를 가지라는 뜻이 아닐까 생각된다.

기문 명리(奇門命理)의 관점에서 조금 더 나아가자면 음양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것이 바로 오행(五行)이다. 오행의 상호작용을 통하여 내적(內的)으로는 자기 자신을 아는 법, 자식을 대하는 법, 배우자를 대하는 법, 부모를 대하는 법, 조상을 대하는 법을 이해하게 된다. 외적(外的)으로는 타인을 대하는 방법, 자신의 활용 자리를 선택하는 방법, 재물을 구하는 방법, 명예를 얻는 방법, 위 사람을 대하고 소통하는 방법 등을 알 수가 있다.

오행(五行)의 행은 불교(佛敎)에서는 모든 변화하는 존재를 의미한다. 실천이나 행위의 의미도 있으니 이는 곧 삶의 의도적인 행동을 말하며 선택(選擇)을 의미한다. 삶의 행복과 고통은 오행의 양과 음의 관계 즉 생(生)과 극(剋)이 만들어내는 내 선택의 결과물이다. 누구나 자신의 선택에 있어서 최상의 결과를 바라는 마음으로 선택을 하게 된다. 맞이한 결과가 음이면 혼돈을 양이면 질서를 경험하게 된다.

사람은 자신만의 인생 지도를 가지고 태어난다. 그것이 바로 명(命)이다. 이러한 명(命)은 24절기를 바탕으로 매 순간 변한다. 그것이 바로 운(運)이라는 대자연의 변화(變化)이다. 자신의 명(命)과 운(運) 즉 타고난 지도를 알면 삶의 길을 알 수가 있으며 적어도 삶의 혼돈이 주는 피해를 최소화시킬 수 있는 인생의 지혜도 얻게 된다.

결국 우리의 삶이란 명(命)과 운(運) 그리고 오행(五行)이 만들어 내는 생과 극의 결과를 바탕으로 자신의 선택이 의문(why)이 아닌 질문(how)으로 행(行) 하게 될 때 달라짐을 경험하게 된다.

여동재 한경닷컴 칼럼니스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