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라이스는 골프에서 나타나는 문제중에서 가장 골칫거리가 됩니다. 이런 골칫거리를 해결하는 방법은 몇가지만 바꿔도 해결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1. 페이스가 열려 있거나 열려서 공이 맞는지 확인 


임팩트 때에 클럽페이스가 오픈되어 있으면 슬라이스 골프공이 되어 버립니다. 즉, 골프공은 오른쪽 사이드 스핀이 걸리게 되어 오른쪽 방향으로 날아가게 됩니다. 원인은 여러 가지가 있지만, 어드레스 단계부터 체크하는 것이 제일 먼저입니다.


2. 그립을 잡은 손은 너무 강하지 않은지 확인


정상적인 셋 업 했을지라도 위크 그립에 의해 슬라이스 구질이 발생하기도 합니다. 오른쪽 손등이 위에서 덥고 왼쪽 손등이 아래를 향한 그립에서는 오른손의 힘이 지나치게 강해서 스윙플래인이 아웃 사이드에서 인으로 진행되기도 합니다. 그리고 인 투 인의 스윙 아크를 그렸다하더라도 오른 손의 힘이 강하면 임팩트시에 클럽페이스를 열리게 만듭니다. 양손이 하나처럼 움직여지면서 스퀘어 그립을 만드는 것이 어드레스에서 중요한 포인트입니다.


3. 조준에 있어 스탠스와 어깨가 열려 있지 않은지 확인


어드레스시 목표선에 대해 클럽페이스가 스퀘어가 되도록 맞추었다 할지라도 스탠스와 어깨가 열려있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열려 있다는 말은 왼쪽이 오른쪽보다 목표선에서 왼쪽으로 돌아갔다는 의미입니다. 이는 결과적으로 스윙 아크가 아웃 사이드 인의 스윙플래인을 만들게 됩니다. 목표 방향을 너무 의식한 나머지 상체가 왼쪽을 향하면서 오른쪽이 앞으로 나오는 경우가 아주 많습니다. 셋업에서 클럽페이스, 스탠스를 결정하면서 마지막으로 어깨를 의식한다는 의미에서 오른쪽 팔꿈치를 오른쪽 몸 쪽에 떠맡기는 듯이 해서 어깨를 스퀘어로 만들어야 합니다.


4. 탑에서 왼손이 앞으로 젖혀 있는지 확인


어드레스에서는 뉴트럴그립을 명심하고 있어도 임팩트 때에 억지로 손을 사용한것 같다면 탑스윙에서의 왼쪽 손목을 체크해봐야 합니다. 탑스윙에서 왼쪽 손목이 앞으로 젖혀 있으면 슬라이스의 원인이 됩니다.


5. 다운스윙에서 왼쪽 겨드랑이가 떨어져 있는 것을 확인


팔에 의한 스윙의 경우, 어깨의 힘과 팔에 의존하여 강하게 내려치는 원인으로 왼쪽 팔이 벌어지며 슬라이스를 내는 원인이 됩니다. 슬라이스의 스윙플래인은 아웃 사이드 인입니다. 임팩트의 순간, 클럽헤드가 목표선에 대해서 아웃에서 인으로 빠지게 됩니다. 이 경우 어드레스에서는 페이스가 스퀘어로 있어도 임팩트에서는 골프공을 깍아치는 형태가  됩니다. 이는 오른쪽으로 휘어지는 슬라이스 구질을 만듭니다.

위의 몇가지 사항중에서 자신에게 속하는 부분을 신경써서 연습을 해보시기 바랍니다. 그러면 슬라이스로 고생하는 문제가 해결될수 있습니다.

유튜브에서 골통 강박사를 검색하시고, 더 많은 내용을 받아보시기 바랍니다. 글로 쓰는 내용과 동영상을 통해서 설명하고 시범을 보이는 것이 다를 수 있기 때문에 영상을 보시는 것이 조금이라도 더 도움이 되실수 있습니다.

오늘도 골프에 매진하고 좋은 점수를 내기 위해 노력하시는 한주되시기 바랍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