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의 사진은 팔로만 하는 테이크백 동작이다.

공이 생크가 나거나 맞는 느낌이 좋지 않은 골퍼들은 한 번쯤 확인해 볼 필요가 있다.

위의 동작은 백스윙을 크게 하려고 생각하다가 잘못된 동작이 나오는 상황이기도 하다.

또는 상체에 힘이 많이 들어가서 몸통의 회전은 안 되고 팔로만 테이크백을 하기도 한다.

위의 사진은 클럽의 그립 끝을 명치에 대고 손을 샤프트까지 내려 잡은 뒤 테이크백 동작을 하는 것이다.

이때 그립 끝이 명치에서 떨어지지 않도록 어깨와 몸통의 회전으로 해야만 한다.



위와 같이 하다 보면 클럽과 팔과 몸통이 한 덩어리가 돼서 움직이는 느낌이 들것이다.

그리고 손목을 많이 사용하는 골퍼들의 경우에도 손목 사용을 억제하는 팁이 되기도 한다.



이는 마치 퍼팅스트록과도 같은 느낌이 들 것이다.

그러면서 근육이 어떻게 움직이는지를 관심 있게 느끼는 것도 좋을 것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