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에 다운스윙시 오른발의 역할에 대하여 한 번 예기한 적이 있었으나 다 시 한번 점검하는 기회를 갖고자 합니다.

많은 골퍼들이 크게 관심을 갖지 않는 부분중의 한가지가 바로 오른발의 역할이다.
아마추어 골퍼들 다운스윙때 오른발을 잘못 사용해서 나쁜 결과를 가져오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그때마다 스윙의 궤도만 점검하려 하고 손목의 로테이션 등 스윙의 결과를 고치려 한다.

스윙을 교정하려면 잘못된 스윙의 원인을 찾아내서 병을 고쳐야 나쁜 스윙의 뿌리를 뽑아낼 수 있다. 그러나 대부분은 스윙의 결과만 고치려 하기 때문에 스윙을 교정하기가 어려워지고 또 교정을 하더라도 어느새 다시 원상태로 돌아가게 되는 것이다.

그 중의 한가지가 바로 다운스윙시 오른발의 모양이다.

아마추어들의 스윙에서 다운스윙시 오른발이 너무 일찍 회전이 되는 것을 많이 볼 수 있다.
이러한 동작은 아웃-인의 궤도를 만들기도 하고 생크가 나기도 하며, 슬라이스가 나기도 하며 팔로우때 클럽을 당기는 스윙이 나오기도 하며 임팩트가 약해져서 거리의 손실을 불러오게 된다.

그러나 스윙이 끝났는데도 오른발을 지면에 붙여놓고 있다면 훅이 발생하기도 한다.

프로들의 임팩트때 오른발의 모양을 살펴보는 기회를 갖아보자. 특히 신지애나 김대섭의 스윙에서 오른발의 중요성을 잘 볼 수 있을 것이다.
이 두 선수는 공을 똑바로 잘 치기로 이름이 나 있는 선수이기도 하다.

임팩트때 오른발의 올바른 모양은 앞꿈치의 안쪽으로 지면을 누르고 있어야 하며 뒷꿈치는 약간 들려도 된다. 그리고 발의 안쪽 복숭아뼈가 지면을 향하도록 하면 된다.

거리를 내기 위하여 몸통의 회전을 너무 빨리 하다보면 해드업이 되면서 몸이 공을 쫒아서 나가게 된다. 그러면 오른발은 빨리 들리면서 회전을 하게 되어 나쁜 결과를 가져오게 되는 것이다.

이럴 경우에는 공을 먼저 치고 회전한다는 느낌으로 스윙을 하는 것이 좋다.
또한 두 발을 모으고 스윙을 하는 연습방법도 유용하게 쓰일 것이다.

레슨문의 : kimpro2708@hanmail.net, 011-9105-6166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