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은 골퍼들이 스윙을 한 다음 잔디를 뜯어내지 못하고 공만 걷어내는 것을 많이 볼 수 있다. 일명 쓸어친다는 말일 것이다. 골프의 스윙은 한가지이지만 공의 위치에 따라서 찍어치기도. 쓸어치기도 해야 하는 것이다.

그러나
쓸어친다는 말은 클럽을 지면에 떨어뜨리지 못하고 힘이 빠지지 않은 채로 공만 걷어낸다는 말이 되는 것이다. 그렇게 스위을 하다보면 공을 친 뒤 그린에서 공이 스핀이 걸리지 못하고 많이 굴러가는 경우가 생기기 마련이다.

유명 프로들이 그린을 공략했을때 공이 그린에 떨어진 뒤 백스핀이 걸리는 것을 신기해 하거나 부러워만 하지 말고 지금부터 공을 그린에 세울 수 있는 찍어치는 타법을 익혀보도록 하자.

쓸어치는 원인
쓸어친다는 것은 다운스윙시 손목의 콕킹이 일띡 풀리면서 클럽헤드가 먼저 내려오기 때문에 나오는 것이다. 이는 공을 먼저 치려는 마음이 앞서다보면 오른 손목을 강하게 펴주면서 클럽을 끌고 내려오지 못하고 손목이 일찍 풀리기 때문이다.

또 한가지는 임팩트때 체중이 왼쪽으로 옮겨지지 않은체 오른쪽에 체중이 남은 상태에서 공을 치다보면 뒷땅과 함께 공을 쓸어치게 될 수도 있다.

찍어치는 방법
사진과 같이 왼 손만으로 그립을 하고 백스위을 한 뒤 오른손은 클럽을 살짝 받쳐들기만 한다. 그리고 왼쪽으로 회전을 하면서 그립의 끝을 지면을 향해서 끌어내린다. 그러면 클럽헤드가 강하게 지면으로 떨어지는 것을 알 수 있다. 그 다음 내려오는 원심력으로 피니쉬가 이루어 지도록 하면 된다.









그립 끝으로 공을 치는 느낌

이번에는 양손으로 그립을 한 뒤 백 스윙을 한다 그리고 다운스윙시 그립의 끝으로 공을 친다는 느낌으로 클럽을 내려보낸다. 이때 오른 팔꿈치가 밑으로 내려오도록 해야 한다.

물론 그립의 끝으로 공을 칠 수는 없을 것이다. 그러나 그러한 느낌으로 손목이 풀리지 않고 다운스윙을 한다면 결국 임팩트때에는 손목이 풀리면서 자연스럽게 다운블로로 공을 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이러한 방법으로 스윙을 하려면 양손목의 힘을 최대한 빼야한다. 손목의 힘이 많을수록 클럽을 떨어뜨리기란 쉽지 않기 때문이다.

위의 내용에 대하여 궁금한 사항이 게신 분께는 메일과 원포인트 레슨 또는 필드레슨을 통하여 성심껏 답변해 드리겠습니다.
kimpro2708@hanmail.net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