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수 커피 전문점 “LIGHT UP COFFEE"

도쿄 시내 3곳의 매장을 운영 중인 특수 커피 전문점 “LIGHT UP COFFEE"는 [커피농장 오너제도]라는 독특한 시스템을 선보였다.

베트남의 농업도시인 ‘달랏’ 커피농장의 커피나무 소유자가 되는 서비스다.
멤버십에 가입하게 되면 현지 농장의 모습과 활동 보고서, 그리고 실제 생산된 원두커피가 정기적으로 가정에 도착하며 실제 수확에 참여할 수도 있다.

베트남의 농업도시인 ‘달랏’의 커피농장.

먼저 고객 고유의 나무에 구매자의 이름과 일련번호를 태그로 붙이고 1년간 소유하게 되며 현지 농가에서 키워준다.

수확된 콩은 2개월에 1번 300g씩 자택으로 전달되는데 수화 그대로 콩 형태나 분말가루 가운데 선택이 가능하다. 또한 같은 커피콩에서 만들어진 계절 커피 제품도 함께 제공된다.

커피 농장의 모습은 월 1회 촬영돼 제공되며 제조자로부터 메시지도 함께 전달받는다.

코로나가 종식 되 여행이 자유로워지면 11~12월 수확기에 베트남 농장을 방문해 자기 나무에서 직접 수확 후
정제까지 하는 농장 투어도 준비하고 있다.
자신의 브랜드로 세계 하나뿐인 커피를 만들 수 있는 것이다.

이 농장은 “LIGHT UP COFFEE" 오너 “카와노” 씨가 5년 전, 베트남에서 농장주를 만나 최고로 맛있는 커피를 만든다는 것에 의기 투합해 농장에 정제 시설을 도입하는 크라우드 펀딩 프로젝트를 함께 시작해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다. (이 프로젝트는 목표 금액을 달성해 농장에 정제 설비를 도입할 수 있었다.)

커피농장 오너 플랜은 연간 6만엔(약 60만 원)으로 커피나무 4그루를 소유하게 되며 년 3~4회 온라인 이벤트와 커피 정제 세미나에 참가하며 농원 보고서를 매월 받고 현지에서 격월로 수확된 커피콩(300g)과 시럽 또는 티백커피 등 계절상품을 집에서 받는 서비스다.

김정욱 / 프리저널리스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