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배달 전문 대기업 ‘데마에칸’은 신형 코로나로 음식점의 매장 매출이 떨어지자 홀이 없이 주방만으로 개업이 가능한 배달 전문점 “클라우드 키친”서비스를 도쿄에서 시작했다.

"클라우드 키친"은 식음료 공간을 마련하지 않고, 주방 하나로 배달 및 테이크 아웃 요리를 전문으로 배달 또는 고객이 직접 픽업하는 새로운 음식 비즈니스 모델이다.

신규로 음식점을 개업할 경우 상업 입지와 접객 직원의 인건비, 인테리어 비용 등 막대한 비용이 발생하지만 "클라우드 키친 '의 경우, 개업 초기 비용을 1/10 정도로 줄일 수 있다.

도쿄도 고토구에 3개의 주방을 갖춘 조리 공간 "클라우드 키친".


세입자는 주방 및 시설 이용료와 수도, 가스 광열비를 포함해 임대료 18만 엔을 내고 입주할 수 있으며 보증금은 월세 2개월 분이고 식자재 비용은 업주가 부담한다. 또한 퇴점 시에는 청소 비용과 원상 복귀를 원칙으로 하며 비용이 발생할 때는 보증금에서 제외하고 돌려준다.

‘데마에칸’은 "은 앱이나 사이트에서 쉽게 주문해 다양한 종류의 식사를 배달하는 서비스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때문에 테이크아웃 수요가 증가해 8월 말까지 연간 주문량은 3,707만 건으로 전년 동기 대비 31%가 증가했다.

주문에서 최단 20 분 배송을 실현하며 현재 가맹점 수는 45,000 점포 이상으로 향후 3년간 거점을 늘려 전체 가구의 50%를 공략해 일본 최대의 서비스로 확장할 예정이다.

김정욱 / 프리저널리스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