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객들이 즐겨 찾던 약국 잡화점 "마쓰모토 키요시"긴자점/구글어스

리서치 회사 ‘인테지’는 전국 소매점을 대상으로 일용소비재 판매 데이터를 발표했다.
특히 올해는 신종 코로나의 뉴노멀로 인한 행동양식 변화로 영향받은 제품들이 타격을 받았다.

가장 큰 매출 감소 제품은 립스틱으로 전년대비 44%, 절반 이하로 감소했다.
마스크를 사용함으로써 효과도 없을뿐더러 오히려 마스크를 오염시키기 때문이다.

이어 ‘멀미약’과 ‘볼에 바르는 연지’, 파운데이션, 그리고 종합 감기약과 비타민 순서였다.

이를 종합해 보면 립스틱과 화장품류는 외출 기회가 줄어들어 화장할 기회가 없어진 요인이 크며 반면 매출이 떨어지지 않은 화장품류는 클렌징(92%), 세안 크림(100%) 등 기초화장품은 영향을 덜 받았다.

눈썹 관련과 마스카라 등은 전년대비 90%로 마스크를 해도 노출되는 부분이라 메이크업을 신경 써서 한 것으로 추정된다.

2020년 일용품 매출 감소 순위

멀미약은 여행 등 이동의 감소를 원인이며 꼽을 수 있고 3위의 강심제와 가래 제거제, 비타민과 종합 의약품은 해외여행객들이 선물로 즐겨 찾던 쇼핑 리스트로 인바운드가 제로에 가깝게 되자 판매 부진으로 이어졌다.

10위권 밖의 껌(82%), 캐러멜(91%), 캔디(91%) 등은 사무실에서 근무 중 소비하는 것으로 이 역시 재택근무와 이동 감소가 원인인 듯하다.

반면 예년에 비해 급격하게 판매 증가한 제품은 마스크(425%)와 살균소독제(302%), 체온계 등 위생용품 매출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japannownews@gmail.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