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GDP 순위 상위에 올라 이른바 선진국이라 불리는 나라들의 역사를 살펴보면 공통점이 있다.

조선시대, 우리 선조들이 사색당파와 내분에 여념이 없던 1800년대 중반에 그들은 벌써 산업혁명의 소용돌이 속에서 증기기관과 전기를 발명하고 이어 자동차와 기차 그리고 도시를 설계하고 마천루를 쌓아 올리기 시작했다.

지상 102층의 높이를 자랑하며 오랫동안 세계 최고의 높이를 자랑하던 뉴욕의 유명한 엠파이어스테이트 빌딩이 완공된 것이 1931년의 일이다.

필자는 처음 뉴욕 방문 당시 엠파이어스테이트 빌딩에 올라 1931년 완공된 역사를 듣는 순간 같은 시기의 우리 선조들의 모습을 떠올리며 못난 조상에 대한 원망과 속상함을 맥주로 달랬던 기억이 또렷하다.

조선 500년, 우물 안 개구리와 같이 눈부신 서양 열강의 기술 발전을 도외시하고 중국 사대주의에 빠져 왕위를 둘러싼 정쟁으로 허송세월을 보낸 결과 굴욕적인 일제 36년을 맞이하게 되고 불쌍한 민초들은 일본 순사에게 엎드려 절하던 그 시절,  저 멀리 뉴욕에는 102층 빌딩이 들어서고 도로에는 자동차가 돌아다녔다.

특히 이웃나라 일본과의 국력 격차는 진실로 뼈아프다.

고립된 섬나라로 1600년대 초까지 백제 문물에 의존하여 겨우 겨우 발전해가던 후진국 일본은 열도를 통일한 '도꾸가와이에야쓰'의 미래를 내다보는 현명한 판단으로 서양 기술을 적극 수용하면서 우리를 추월하고 강대국으로 발돋움 한다.

'도꾸가와이에야쓰'는 영국에서 출발하여 동방으로 오는 새 항로를 찾아 헤매다 일본 땅에 좌초한 영국인 ‘윌리엄 애덤스’에게 일본 최초의 서양인 사무라이 자격을 부여하고 영토까지 하사하며 영주로 봉하면서까지 그의 마음을 사로 잡아 고국에의 귀향을 단념케 한다.

윌리엄이 익혔던 선박 제조기술을 모두 습득하고, 동양 최초로 서양식 도크까지 건설하여 전함을 만들고, 그가 타고 왔던 배에 실린 조총과 대포를 발전시켜 군사력을 강화하여 강한 군대를 기반으로 임진왜란과 한일합병으로 우리 선조들을 괴롭힘은 물론, 러일전쟁과 청일전쟁에서 승리하면서 세계 초 강대국으로 발돋움한다.

이렇게 개방된 마인드로 서양문물을 적극 받아들인 일본은 그 시절 축적한 기술을 더욱 발전시켜 그 기술을 기반으로 제2차 세계대전에서 우리나라와 중국을 유린하고 당시 강대국 미국과 소련 등과 일전을 벌이며 세계를 호령한다.

그리고 패전국이 된 이후에도 축적된 기술을 바탕으로 빠르게 국력을 회복하고 2019년말 기준 GDP 규모로 미국(21조 4,277억달러),  중국(14조 3,429억 달러)에 이어 세계 3위(5조 818 달러)의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인구대국 중국에 밀려 세계 3위 자리에 있지만 불과 몇년전까지 부동의 2위자리를 차지하고 있었으며 4위 독일(3조 3,462억 달러)과의 격차도 여전히 크며, 우리나라(1조 6,422억 달러)의 3배에 이른다.

조선 말기 시대, 유럽과 미국, 일본 등 선진국의 주된 투자 대상은 증기기관을 활용한 기계 산업, 전기 및 철도 산업 등 기간 산업등에 많은 투자를 했다.

즉, 향후 최소 50년을 먹고 살아갈 인프라 투자가 주를 이루었다.

이들은 앞선 기술과 공업 인프라로 자연스럽게 세계 10대 강국에 자리매김하며 앞서 나갔으며,

그 후 1900년대에 접어들자 이들의 주 투자 대상은 자동차 발달에 따른 고속도로 건설과 전기 보급에 따른 전력망 구축 그리고 대량 생산이 가능한 자동화된 공장 투자로 자연스레 이어진다.

또한 제2차 세계 대전 이후 이들의 투자 대상은 전자, 컴퓨터, 전자 통신망, 금융산업에의 투자에 적극 나섰는데,

이들 선진국의 투자대상은 언제나 향후 50년을 내다보고 국가의 기간 산업과 그에 따른 인프라를 구축하며 국력의 신장과 GDP의 성장을 이끌어갈 한발 앞선 기술 투자에 집중되었다.

역사를 살펴보면 이렇게 미래를 내다보는 인프라 투자에 적극적인 나라들은 어김없이 선진국으로 발돋움했지만,

반면에 이러한 투자를 게을리하고 미래 먹거리 산업에 대한 투자 기회를 놓친 국가는 20~30년 후 여지없이 경제 위기와 함께 국력은 뒷걸음친 것을 그리스 사태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선진국이란 아무리 어려워도 이렇게 미래를 위한 투자에 인색하지 않은 국민 의식이 깨어있는 나라의 몫이다.

또한 선진국이란 지난 시절의 실수를 되풀이하지 않고 지난 과거에 발목을 붙잡혀 시간을 낭비하지 않으며 불필요한 정치 싸움에 국력을 낭비하지도 않는다.

그런 의미에서 광복 75주년을 맞이하는 우리의 현재 모습은 답답하기 이를 데 없다.

말로만 극일(克日)을 떠들며 정작 미래를 위한 기초 산업과 미래 먹거리 산업에 대한 투자는 뒷걸음치는 것은 물론 기업인들의 창업 정신을 갉아 먹는 온갖 규제는 점점 더 강화되어 가고 있다.

2018년 말 기준으로 볼때, 잃어버린 20년을 겪었다는 일본과의 생산능력 (GDP) 격차는 3배에 달하니, 일본을 앞서고 일본을 이긴다는 희망은 불가능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요원해 보인다.

정신 바짝 차리고 제대로 해도 극일을 할수 있을까 싶은 이 시점에 정치적 논리가 시장의 공정성을 훼손하고 있으며, 부동산 가격은 전 세계 최고 수준을 향해 폭주하며, 기업은 규제를 피해 해외로 해외로 나갈 뿐이다.

알량한 표를 위해 의도적으로 국민을 편가르는 정치가들로 인해 양분된 나라에서 국민적 합의는 생각조차 어렵고,

지지율 등락에 목숨을 걸고, 유권자 마음 얻는데 정신이 없을 뿐, 국가 미래에 대한 고민이라고는 눈곱 만큼도 찾아볼 수 없는 정치꾼들만 넘쳐나는 것이 우리나라의 현실이다.

이른 새벽, 펼쳐 든 신문을 보며 정치인들의 한마디 한마디 속에 숨어있는 얄팍한 속셈이 그냥 읽히는 순간, 한숨만 흘러나온다.

역사는 되풀이된다는 사실을 돌아볼 때,

먼 훗날 우리 후손이 엠파이어스테이트 빌딩에 올라 또 다시 못난 조상 탓하지 않게 하려면,

그리고

또 다시 치욕적인 국난을 겪지 않으려면 우리 국민들이라도 정신 똑바로 차려야 한다.

 

 

신 근 영 한경닷컴칼럼니스트

 

※ 필자의 의견은 한경닷컴의 공식적인 견해를 반영하지 않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