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은 개인인 두 사람의 단순한 만남이나 폐쇄된 관계가 아니라 무언가를 구축해내는 것이고, 더 이상 하나의 관점이 아닌 둘의 관점에서 형성되는 하나의 삶이라 하겠습니다. 그리고 이것이 제가 “둘이 등장하는 무대”라고 일컫는 것이기도 합니다.

우리가 사랑이라고 부를 수 있는 것은 무엇보다도 지속되는 하나의 구축이 되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사랑은 끈덕지게 이어지는 하나의 모험이라고 할 수 있겠지요.

진정한 사랑이란 공간과 세계와 시간이 사랑에 부과하는 장애물들을 지속적으로 때로는 매몰차게 극복해가는 그런 사랑일 것입니다.

---- 알랭 바디우

게다가 내가 너와 같은 건

우린 각자 화분에서 살아가지만

서로에게 기댄다는 것,

 

내가 너와 같은 건

우린 각자 화분에서 살아가지만

햇빛을 함께 맞는 다는 것.

 

내가 너와 같은 건

우린 각자 화분에서 살아가지만

서로에게 기댄다는 것

서로에게 기댄다는 것

--- 키비의 자취일기 중에서

조민호 한경닷컴 칼럼니스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