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익스피어는 ‘모든 사람에게 너의 귀를 주어라. 그러나 너의 목소리는 몇 사람에게만 주어라’라는 말을 했다.
일이 생각대로 풀리지 않는 A씨, 화가 나서 B에게 막말을 퍼부어댄다. 그 동안 일들을 곱씹어가면서 트집잡고 비평하며 상상과 의심을 바탕으로 막말을 지껄여댄다.
하지만 듣고 있는 B의 입장에서는 A가 한심하기만 하다. 한 마디로 ‘입 좀 다물어라!’ 그렇게 말하는 네 스스로나 좀 돌아보지 그래…‘
때때로 사람들은 그저 대화를 지속하기 위해 상대방의 쓸데없는 말에 대꾸를 해준다. 하지만 그럴 필요가 없다. 이런 사람들과는 대화를 중단시키는 것이 더 효율적이다.
의사 소통이란 것이 쉬운 듯 보이지만 언제나 ‘노이즈’가 발생하기 마련이다.
의사 소통의 복잡성과 애매함 때문에 여러 문제가 발생한다.
우리는 늘 소통을 외치지만 불통 속에 살아갈 수 밖에 없는 지 안타까운 마음도 든다.
말은 공식 네트워크와 비공식 네트워크를 통해 전달된다. 공식 네트워크는 여러 가지 목적을 수행하기 위해 사회, 회사, 조직에서 수행하는 것이다.
비공식 네트워크는 ‘포도 넝굴’이라고 부르는 데, 시작과 끝을 알 수 없을 만큼 구불구불 얽혀있다는 점에서 이름이 이렇게 붙여졌다. 하지만 비공식 네트워크는 더 강력한 속도로 빨리 퍼진다. 그런데 이 비공식 네트워크로 전달되는 말이 다 믿을 수 있는 것일까? 그렇지 않다. 사람은 본능적으로 남 이야기하기를 좋아한다. 한마디로 수다스럽고 기회가 있을 때마다 남 이야기를 하기 좋아한다.
하지만 가십에 관해서라면 모든 사람이 유죄이다. 남의 사생활을 들춰내고 누구와 연애 중이고  이혼했고,여자 탤런트 누구가  어떠하더래  등등의 항간에 떠도는 소문을 안주거리로 삼는 것이다. 그런데 그 소문의 발상지가 어디이고 누가 만들어낸 것인지도 모르면서 마치 기정 사실인양 인지하고 상대방을 색안경 끼고 바라보는 우리의 눈이 얼마나 유치한가? 상대방을 겪어보지도 못한 채 세상의 프레임을 겨우 소문에 의해 선입견을 가지고 바라보는가?
남의 불행을 놓고 사람들은 농담하고 악의적으로 나쁜 소문, 유언비어를 만들어 내기도 하는 것이 인간의 습성이다. 그런데 알고보면 사실과 다르게  추악하고 악의적인 경우가 많아 당사자는 큰 상처를 입게 마련이다. 내뱉는 말은 상대방의 가슴 속에 수십년간 화살처럼 꽂혀 상처가 될 수도 있는 말을 왜 그리 함부로 내뱉는가?
남의 이야기를 수군거리는 게 고상한 취미는 아니다. 둘만이 비밀로 하는 이야기라 하더라도 발 없는 말이 천리를 간다는 게 맞다. 사람들은 나와는 다른 사람의 이야기를 한낱 가십거리로 즐기면서 악의적인 본성을 드러내며 기쁨을 느낀다. 사실이 아닌 것을 마치 사실인 양 말을 전하면서 상대방의 평판을 떨어뜨리고 싶어하는 것이다.
소문의 진원지를 찾아가보면 황당한 경우가 많다. 소문의 주인공을 먼발치에서 알고 있지만 제대로 알지 못하는 누군가가 단지 상대방에 대한 평판이 나빠지길 바라는 마음에서 시작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해리 그레이 회장이란 사람은 ‘월스트리트 저널’에 전면 광고를 냈다. ‘사람을 죽이는 뱀’이란  메시지를 통해 소문이 인간 관계에 미치는 영향과 폐해를 일깨워 주기위한 전면 광고를 낸 것이었다. 뱀이란 경력을 망치고 결혼 생활을 파탄내고, 평판을 무너뜨리고, 의심을 낳고, 비탄에 잠기게 하고, 수많은 두통을 만들어 내는 것이다.

필자 성격의 장점일수도 단점일 수도 있는 부분 중 하나가 남의 일에 무심하다. 즉 다른 사람이 어떻게 살든 별 상관을 하지 않는다. 나와 관련된 사람이 아니면 내가 구지 그들의 인생에 대해 논할 필요가 전혀 없기 때문이다. 어찌보면 일반적인 여성의 모습과는 거리가 멀다. 수다가 많고,  남 이야기를 실컷 해대고난뒤 둘이서 친해진 느낌을 가지는 그런 여성의 모습이 전혀 아니다.
오히려 내게 들어온 정보는 잘 새나가지 않아 정보의 흐름이 차단되기도 한다. 그리고 상대방의 단점도 남들에게 들춰내 공론화한 적이 없다. 그저 내 스스로만 알고 있을 뿐…
주변에도 입이 가벼운 사람들이 있다. 남자든 여자든 상관이 없다. 그런 사람들을 조심해야한다.

그들은 그들이 알고 있는 모든 정보를 누설해서 확대 재생산해내는 포도넝쿨의 근원이다.
그들은 당신과 있을 때 남 욕을 하지만 다른 사람과 있을 대는 당신 욕을 할 수 있는 사람들이란 걸 기억해야한다.
말을 할 때는 자신이 알고 있는 것만 말하고 들을 때는 다른 사람이 알고 있는 것을 배운다는 마음으로 듣는 것이 필요하다.






아나운서 이서영의 블로그
 
www.twitter.com/leeseoyoungann
www.cyworld.com/leemisunann
www.facebook.com/leeseyoungann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