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다케시바역은 시내 중심에 있는 모노레일 역으로 오다이바라는 인공섬을 연결하는 노선입니다. 다케시바 항구에서는 행정구역은 도쿄도이지만 실제 거리는 태평양 한가운데 떠있는 몇개의 섬을 운항하는 여객선이 출발하는 항구입니다.

이곳에서 매년 6월부터 9월까지 기간한정으로 운항하는 "나이트 크루즈 납량선"은 젊은이들과 외국인들에게 인기가 많습니다.
2010년시즌엔 12만명이 탑승을 했습니다.

나이트크루즈에서 바라본 도쿄일몰/JAPAN NOW

지금부터 나이트크루즈를 둘러보며 성공요소를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첫번째는 저렴한 가격으로 1인당 2600엔을 지불하면 술을 포함한 음료를 무제한 마실 수 있습니다.
또한 "유카타"라고 하는 전통복장을 입고 오면 1,000엔을 할인해 줍니다.(주말 제외)

두번째는 외국인의 입장에서 배를 타는 순간 일본이라는 느낌이 팍팍 드는데요. 세계적인 도시 도쿄의 야경을 보면서 주변에는 전통복장을 입은 젊은이들로 기분이 한층 업그레이드 됩니다. 이곳은 특히 젊은이들이 작업도 많이 하구요. 일행과 제가 한국말을 쓰니 모두들 다가와 친절하게 대해주었습니다.

유가타를 입고 승선한 손님들/JAPAN NOW

세번째는 시즌을 앞두고 댄서 콘테스트를 개최해 모집 과정부터 시선집중을 통한 마케팅이 시작됩니다. 올해 역시 선발을 통해 뽑힌 댄서들이 소녀시대의 노래에 맞춰 멋진 춤을 추며 관객들을 즐겁게 해 주고 있습니다.

서울의 한강이나 부산의 광안리 앞바다에서 색동저고리를 현대화 버전으로 디자인하고 술과 음식도 한국버전으로 업그레이드 한
"한국형 나이트 크루즈"는 어떨까요? 세계 어디에 내놔도 손색없는 우리의 음식문화나 도시 풍경을 상품화 시킨다면 더 많은 해외 관광객을 유치하는데 기여하리라 생각 됩니다.

[성공 요소]
1. 저렴한 가격
2. 이미지 마케팅
3. 댄서 선발을 통해 운항 전 부터 시선집중

kimjeonguk.kr@gmail.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